'아이돌리그' 서은광 /사진=STATV
'아이돌리그' 서은광 /사진=STATV


그룹 시크릿넘버가 '아이돌리그'에 재방문한 가운데 MC 서은광이 ‘비주얼 논쟁’에 참전한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스타티비(STATV) ‘아이돌리그’에는 시크릿넘버의 ‘아리 에디션’ 획득 도전기가 담긴다.

‘비주얼 논쟁’은 수담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된다. ‘나는 수담이 비주얼 센터라는 말을 인정한다’라는 질문에 수담은 몇 명이나 자신을 인정해줄지 혼란스러워하지만, 곧 멤버 전원이 투표한 것을 확인한 후 “진짜 감동했다”며 눈물까지 글썽거렸다.

MC 서은광이 다른 멤버들에게 “수담이 센터라고 느낄 때는 언제냐”고 묻자, 레아는 “멍 때릴 때 귀엽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고, 수담은 “민낯으로 샵에 갔다가 메이크업 받았을 때가 가장 예쁘다”는 현실적인 답변을 내놓기도 한다.

이를 들은 서은광은 “저도 가장 멋있어 보일 때가 있다. 샤워하고 나서 거울 볼 때”라고 말하고, 산다라박은 “그것만은 아니길 바랐는데”라며 경악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마지막 코너 ‘달광을 속여라’에서는 산다라박이 난데없이 슈퍼주니어의 ‘쏘리 쏘리’로 인한 피해를 호소한다. 멤버들이 MC 모르게 수행하는 미션을 알아맞혀야 하는 코너인데, 산다라가 ‘손으로 발 치기’ 미션을 ‘쏘리 쏘리 춤추기’로 예상한 것. 산다라는 “슈퍼주니어가 문제다. ‘쏘리 쏘리’가 너무 히트하는 바람에 이런 피해를 봤다”며 웃픈 변명을 내놓는다.

‘불토’로 토요일을 뜨겁게 달군 시크릿넘버가 출연하는 ‘아이돌리그’는 27일 토요일 저녁 8시에 본방송된다.

김예랑 텐아시아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