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연상호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 연상호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연상호 감독이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시즌2 계획에 대해 밝혔다. 25일 진행한 화상인터뷰를 통해서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원작 웹툰의 스토리를 담당했던 연상호 감독은 직접 연출까지 맡아 독보적인 세계관을 구축했다.

'지옥'은 지옥행 고지라는 파격적인 설정에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연기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고,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고, 25일(한국시간) 현재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러한 인기에 연상호는 "어리둥절한 상태"라며 "공개된 후 자고 일어났더니 1위가 됐다더라. '이분도?'라고 할 정도 많은 사람에게 연락을 많이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옥'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는 반응에 대해서는 "애초 넷플릭스와 '지옥'을 구상할때 보편적인 대중을 만족시킬거라는 생각보다 이런 장르를 좋아하거나 딥하게 볼 수 있는 분들이 좋아하는 작품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만들었다"며 "생각외로 많은 분들이 봐주시고.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눠주는 게 신기하다. 세계관 자체가 생소하기 때문에 이 세계에 빠져드는데 일정부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옥' 결말의 부활 의미를 두고 시즌2를 위한 장치가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상황. 연상호는 "결말 이후에 이어지는 이야기에 대해 최규석 작가와 올 여름정도부터 이야기를 만들고 있고, 그 이야기는 만화로 작업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내년 하반기 정도에는 '지옥'과 이어진 이야기를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 영상화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논의가 있지는 않다. 추후 논의해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원작 웹툰 결말에는 부활이라는 소재가 등장하지 않았다. 결말을 바꾼 이유에 대해 연상호는 "웹툰을 작업할 때부터 이러한 결말을 구상하고 있었다"며 "웹툰 연재가 종료되기 전 시리즈화가 결정됐고, 전략적으로 웹툰에는 부활 장면을 넣지 않고 시리즈에 넣기로 했다. 만화와 영상을 동시에 전략적으로 쓸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