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로부터' 조효진X고민석 PD 인터뷰
"이승기, 보이지 않는 리더…믿고 간다"
"반전 멤버는 카이, 예능감 남달라"
"김희철, 방송 보고 충격 먹었다고 장문 문자와"
'신세계로부터' 조효진 PD, 고민석 PD./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조효진 PD, 고민석 PD./사진제공=넷플릭스


"이승기 본인도 강호동, 유재석과 버라이어티를 하면서 직접 예능을 배운 사람은 자기가 유일한 것 같아서 너무 행운이라고 하더라고요. 제가 보기에도 두 훌륭한 MC들한테 잘 배워서 그런지 이 판을 끌고나갈 MC이자 리더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언제나 기대를 충족시켜줘요."


24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넷플릭스 예능 '신세계로부터'를 연출한 조효진 PD와 고민석 PD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에 대한 두터운 믿음을 드러내며 이렇게 말했다.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춘 이승기에 대해 조 PD는 "이승기는 촬영 중간중간 멘트를 집어주는 게 있다. 시켜서 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어떤 상황들이 벌어질지 예상하고 던지는 거다. 보이지 않는 리더로서 조율하고 끌고 가는 느낌이 있다. 은지원도 이승기가 자기보다 나이는 어리지만, 확실히 리더 같은 친구라고 하더라. 프로그램을 전체적으로 끌고 가는 힘이 있다. 그래서 믿고 가는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20일 1, 2회가 공개된 '신세계로부터'는 누구나 꿈꾸는 세계, 유토피아에서 일어나는 예측불허의 사건들과 생존 미션, 대결, 반전 등을 펼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가상 시뮬레이션 예능.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조 PD는 "가상 세계라는 판에서 펼쳐질 수 있는 버라이어티를 오래전부터 고민했다. 예전 버라이어티처럼 게임만 계속 보여주기엔 시청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졌기 때문"이라며 "세대를 거듭할수록 게임이나 메타버스 세계관 영역이 확장돼 버라이어티 역시 발전하려면 가상 공간을 연결시켜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작년부터 구체적으로 기획을 시작했는데, 의미나 명분보다는 재밌는 예능을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외도 섬 하나를 통째로 빌려 촬영한 '신세계로부터'는 첫회부터 AI홀로, 휴대폰 단말기, 멤버들이 각자 부여받은 집 등 어마어마한 스케일로 눈길을 끌었다. 고 PD는 "멤버들이 가상 세계에 들어갔을 때 현실 세계와는 다르다는 걸 느꼈으면 해서 단말기, 홀로 등 새로운 걸 구현하고 싶었다"며 "가장 공들인 건 집이다. 멤버들 각자 개성이 달라서 원하는 요구 조건이 달랐다. 최대한 자신만의 신세계에 온 듯한 리액션을 뽑아내고 싶어서 집 공간에 많은 공을 들였고, 판타지적인 소품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조 PD는 "섬을 구하는 과정이 힘들었다. 고 PD가 두 달 동안 웬만한 국내 섬은 다 돌았다. 유토피아라는 판타지매력을 충족시킬 수 있는 요소가 기본적으로 갖춰져 있어야 꾸미기가 가능할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걱정이 됐던 건 잘못하면 유치해질 수 있다는 것이었다. 예능은 영화보다 제작비가 많지 않기에 세트나 소품, CG가 얼마나 디테일하게 구현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있었다. 그래서 오래 전부터 기획을 했음에도 여건들이 많이 개선된 지금 넷플릭스를 통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 시청자들이 보기엔 부족하다고 볼 수 있지만, 어느 정도 거부감 없이 구현하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후반작업에도 공을 들였다는 고 PD는 "시청자들이 이입하면서 볼 수 있게 하려고 CG에 특별히 많은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조 PD는 "100대가 넘는 카메라를 사용했다. 찍을 때부터 카메라 동선과 출연자 동선이 안 겹치게 하려고 노력했지만, 각을 잡아놓고 찍는 게 아니다 보니 카메라 그림자나 스태프를 지우는 데만 한 달 정도 걸렸다. 가상 세계인데 스태프가 따라다니는 모습이 걸리면 환상이 깨질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여섯 멤버 이승기, 은지원, 김희철, 조보아, 박나래, 카이의 신선한 케미도 눈길을 끌었다. 조 PD는 캐스팅 이유에 대해 "이승기를 제외하고는 다들 고정으로 일해본 게 처음이다. 그동안 봐온 모습들을 생각하며 머릿속으로 구성을 했다. 이승기는 어린 리더, 은지원은 배신도 잘하고 천재같은 모습, 김희철은 지략형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 PD는 "그런데 실제로 녹화를 떠보니 전혀 다른 모습들이 나오더라. 김희철이랑 지략형이 안 어울려지는 이미지가 됐다. 1, 2회를 보고 김희철이 당하는 모습에 쾌감을 느꼈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 김희철이 3일 전쯤 연락이 왔는데 방송 보고 충격 먹은 게 처음이라고 하더라.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누구한테 당했는데 그걸 방송 전에 알지도 못한 게 처음이었다는 장문의 문자가 왔다. 촬영 전 생각보다 다른 케미와 매력들이 보여서 만족도는 굉장히 좋았다"고 밝혔다.

가장 큰 반전 멤버로는 카이를 꼽았다. 고 PD는 "카이가 메인 댄서이면서 카리스마 있는 비쳤는데, 이번에 같이 촬영하면서 귀엽고, 순박하고, 어린 남동생 같은 매력이 있다는 걸 알았다. 카이가 점점 이승기, 은지원에게 예능감을 배우기 시작하더라"고 말했다.

조 PD도 "회가 거듭될수록 거꾸로 형들을 농락하는 모습도 있다. 생각보다 룰을 빨리 캐치해서 전략을 짜는 능력도 있더라"고 감탄했다.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는 기존 넷플릭스 예능이 하루에 전편 모두 공개한 것과 달리, 주2회 공개라는 색다른 방식을 선보였다. 이에 조 PD는 "버라이어티 예능을 한 번에 엮어서 공개하는 게 과연 맞을까 하는 의문이 있었다. 버라이어티가 사람들한테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기 위해서는 점차 입소문이 돌다 퍼지는 게 효과적이라 생각한다. 오히려 순위에서는 손해를 본다. 순위를 정할 때 시청 시간이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나눠서 공개하는 게 좋지 않다더라. 그렇지만 차차 시간이 지나면서 팬덤이 형성 되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묻자 조 PD는 "공개된 2회까지는 멤버들이 화합되는 느낌이 있는데 점점 서로가 서로한테 익숙해져 가면서 배신과 모략이 난무하기 시작한다"고 귀띔했다.

시즌2 계획에 대해서는 "시즌2가 이어질 수 있는 단초들은 마련해놨지만, 시청자들의 환호가 있어야 시즌2가 결정되는 것"이라며 "멤버들도 촬영 마지막 날 돼서 이제 좀 서로 눈치 보지 않고 배신할 수 있는데 여기서 끝나는 게 아쉽다고 하더라. 나 역시 이제는 멤버들의 성향을 확실히 잡았고, 그들이 잘할 수 있는 것들을 더 던져줄 수 있어서 그런 것들을 시즌2에서 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지금 멤버들 구성이 너무 훌륭해서 다 같이 가고 싶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