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프'


결혼 4년 차를 맞은 남성 듀오 캔의 배기성이 띠동갑 아내와의 일상을 공개한다.

24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2000년대 레전드 남성 듀오 캔의 배기성이 출연해 결혼 4년 차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배기성과 절친 홍경민의 폭로 배틀이 펼쳐진다. MC 홍경민이 "내가 간수치 안 좋았을 때는 수치도 아니다. 배기성은 종합병원 수준이다"라며 결혼 4년 만에 20kg 증량한 배기성의 건강 상태를 폭로했다. 배기성도 "홍경민은 화장실에서 가족 몰래 와인 마신다. 저런 애가 건강 프로그램 MC 하는 게 말이 안 된다"라며 맞섰다.

띠동갑 아내 이은비와 결혼 4년 차에 접어든 배기성. 수십 년째 올빼미 생활 중이라는 배기성은 오후 2시에 기상한 뒤 오전 근무를 마치고 잠시 집에 들른 아내 앞에 작업 중이던 자작곡을 기타로 연주하며 등장하는 등 여전히 신혼 같은 달달한 모습을 자랑할 예정이다.

쇼호스트인 아내가 저녁 근무를 위해 출근에 나서자 배기성이 프리한 싱글 라이프(?)를 즐기기 위해 일탈을 시도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가 도시의 불빛을 벗 삼아 달려간 곳은 바로 바이크 카페였다.

총각 때부터 바이크 타는 게 취미였다는 배기성은 결혼 후 "바이크를 타면 이혼이다"라는 아내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혔다고. "TV로 바이크 나오는 장면을 우울하게 바라보고 있으니 아내가 스쿠터는 허락해 줬다"라며 그의 소중한 애마(?)를 뽐내기도 했다. 이어서 지인의 바이크를 쓰다듬고, 마치 자신의 것처럼 올라타 포즈를 취하는 등 바이크를 향한 배기성의 무한 애정을 엿볼 수 있다.

띠동갑 부부의 현실 고민인 2세 계획도 공개된다. 배기성이 자녀 문제와 관련해 "아이 때문에 아내에게 절대 부담 주고 싶지 않다"라고 선언했다. 아내 이은비는 "노래 안 할 거냐?"라고 물었다. 잠시 고민하던 배기성은 "아기 업고 노래하면 되지 않냐"며 재치있는 답변을 내놨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