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in' 온라인 제작발표회
장도연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
표창원 "내 경력 모두 다 투영"
'지구in' 알베르토, 럭키, 배성재, 장도연, 표창원, 크리스티안, 이양화 PD/ 사진=SBS플러스 제공
'지구in' 알베르토, 럭키, 배성재, 장도연, 표창원, 크리스티안, 이양화 PD/ 사진=SBS플러스 제공


SBS플러스 새 예능 프로그램 '세상의 모든 사건-지구in'(이하 '지구인')이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와는 달리 전세계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를 다룰 예정이다.

16일 오전 '지구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양화 SBS플러스 제작팀장을 비롯해 장도연, 배성재, 표창원, 럭키(인도), 알베르토(이탈리아), 크리스티안(멕시코)이 참석했다.

'지구인'은 이슈가 된 사건에 대해 세계의 유사한 사건들을 차트 형식으로 살펴보고 의미와 개선점을 되짚어보는 프로그램이다.

연출을 맡은 이양화 제작팀장은 관전포인트에 대해 "든든한 3MC의 활약상"이라며 "장도연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세 여성 MC다. 배성재는 프리선언 후에도 의리를 지켜줬다. 사건사고에 다루는데 있어서 표창원이 빠질 수 없다"며 "세 분의 시너지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출연자분들이 글로벌 조사원이라는 캐릭터로 일하고 있다. 일이라고 표현하는 이유가 각 나라의 포털사이트를 파서 국내 시청자가 접하기 어려운 정보를 조사해온다. 그런 걸 지켜보는 재미가 있다"며 "유쾌하고 매력있는 분들이라 활약상을 지켜보는 게 큰 재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팀장은 "사건 자체도 관전포인트다. 다양한 사건을 접하다 보니까 국내 사건과 닮은 점이 많다. 우리나라에서만 있을 법한 사건도 다른 나라에서도 일어나고 있다"며 "나라마다 문화가 다르기 때문에 그 사건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해결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 지, 유사점과 차이점을 알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구인'만의 차별점에 대해선 "운 좋게 '비정상회담'을 만드셨던 작가님과 '차트쇼'를 만드셨던 작가님과 일을 하게 됐다"며 "예능 PD 출신이다보니까 사건 사고를 재밌게 전달하는 게 어려웠는데 이번에 길을 찾았다"고 강조했다.
'지구in' 장도연/ 사진=SBS플러스 제공
'지구in' 장도연/ 사진=SBS플러스 제공
MC 장도연은 '지구인' 출연에 대해 "'꼬꼬무'를 하고 있기 때문에 상도에 어긋나지 않나 걱정했는데 기획안을 보니까 아예 다른 점이 많다"며 "일단 지구인들이 출연해 각 나라의 사건을 토대로 문화도 알아보고 시야가 넓어지는 프로그램이다. '꼬꼬무'의 매력과는 전혀 다르다"고 설명했다.

배성재는 "SBS 퇴사 후에도 제집처럼 드나들고 있는데 너무 편안하다"며 "꼭 한번 해보고 싶은 프로그램이었는데 타이밍이 딱 맞게 제안을 받았다. 1000회 정도는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퇴사 후에도 SBS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에 대해 "그만큼 회사 생활을 잘했다는 이야기다. 15년 다니면서 단한번도 나쁜 마음을 가진 적이 없다. 회사도 나에게 도움을 줬고, 나도 회사를 위해 열심히 일했다"면서 "나에게 꼭 필요한 축구 중계권이 가격이 올랐고 다른 방송사에서 많이 가져가 축구 중계를 이어가기 위해 서로를 사랑하지만 따로 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니까 예능이나 라디오 등 다른 부서에서도 같이하자고 해서 감사하게 함께하고 있다"며 "회사 생활을 잘하면 된다. 간단한 진리다. 주어진 일에 충실히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지구in' 배성재/ 사진=SBS플러스 제공
'지구in' 배성재/ 사진=SBS플러스 제공
그러면서 "축구가 인류 공통의 언어다. 어느 나라나 축구는 한다. 축구 중계를 하러 전세계 다니면서 느낀 게 이 나라 사람이 해설하면 더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구인'은 축구는 아니지만 각 나라를 대표하는 분들이 직접 해설해주니까 듣는 맛이 있다. 재밌다고 하기엔 무거운 내용도 많고 다양한 감정이. 진행하기 쉬운 프로그램이 아니지만 한 번 보시면 매주 보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성재는 "프리 선언 후 다른 방송국에 나갈 수 있어서 좋고 다들 영입하려고 혈안이다"며 "내가 지금 매니저가 없다. 1년 정도는 소속사 없이 하려고 한다. 15년 동안 혼자 해왔기 때문에 갑자기 회사를 고르는 게 어색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무식하게 스케줄을 잡다보니까 연말까지 쉬는 날이 없다. 내가 그 정도였다"며 웃었다.

표창원은 "한국의 셜록 홈즈로 불리고 싶은 원대한 꿈을 갖고 있다"며 "다시 본업으로 돌아와있다"고 말했다. 교수, 프로파일러, 국회의원 등의 경력을 가진 그는 "내가 해온 일이 많다"며 "'지구인'에서 모든 게 투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심리 분석도 필요하고 법, 정책 이야기도 필요하다. 사실, 정보, 지식, 분석에 대한 건 내가 담당한다"며 "지구인들이 자기 나라 문화권의 정책, 법을 이야기하면 내가 우리나라와 매칭되는 것을 찾아드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구in' 알베르토, 크리스티안, 럭키/ 사진=SBS플러스 제공
'지구in' 알베르토, 크리스티안, 럭키/ 사진=SBS플러스 제공
알베르토는 "제작진이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것보다 각 대륙의 지구인을 섭외하려고 한 것 같다"며 "유럽을 대표하려고 다른 나라 신문도 많이 보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사실은 이탈리아 법을 잘 몰랐는데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서 많이 배우기도 하고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럭키는 "다른 지구인들이 워낙 똑똑하기 때문에 나는 비주얼 담당을 맡고 있다. 피부관리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올해 한국 생활 26년차다. 오랜만에 다시 공부 많이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감사하다. 작가님한테 전화가 자주 와서 핸드폰 충전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티안은 "멕시코 대표이자 중남미 대표다. 멕시코에 대한 인식이 범죄, 마약 같은 게 많고 선입견이 있다. 그래서 내가 이 프로그램에 나와 더 강해질까봐 고민됐다"면서도 "한국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오해를 풀어줄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 생각보다 흥미로운 내용이 많아서 깜짝 놀랐다"고 했다.

장도연은 시사에 대한 관심도를 묻자 "'꼬꼬무'를 하면서 더 공부를 하게 됐다. 어디 가서 시사 이야기할 때 모르면 안될 것 같은 사명감이 있다"며 "이 프로그램으로 시야를 더 넓혀서 각국의 시사 공부를 차차 해나가려고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죄송스럽지만 많은 지구인분들에게 기대고 있다. 배성재, 표창원은 방송을 오래 하셨지만 럭키는 톤부터 방송을 4~50년한 프로 방송꾼 같다. 내가 오히려 방송에 대해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알베르토는 "외국인 입장에서 한국인 전문 방송인과 함께 하는 게 어렵다. 이 분들은 한국인 분들중에도 말씀을 엄청 잘하는 분들"이라며 "부담감 없이 편안하게 잘 들어주고 리액션도 잘해줘서 너무 편하다"고 화답했다.
'지구in' 표창원/ 사진=SBS플러스 제공
'지구in' 표창원/ 사진=SBS플러스 제공
정치 은퇴 후 돌아온 표창원은 "방송이 너무 좋다. 시청자, 청취자를 만나 자유롭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물론 정치는 우리 사회의 중요한 기능이고 보람이 있지만 무척 무거운 역할이다. 늘 정쟁 속에서 싸우는 역할이라 정신이 피폐해지고 허무해진다. 4년간의 봉사 활동으로 내 인생에서 공적인 역할은 끝났다고 생각한다. 방송이 너무 좋다. 번복은 없다"고 강조했다.

배성재는 외국인 출연자와의 케미를 묻자 "지구인들이 잘 맞춰주고 있다. 축구 이야기를 하면서 재밌게 지내고 있다"며 "회식도 하고 MT도 가면 더 좋아질 것 같다. 회사가 돈을 쓰면 케미는 올라간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나라도 다르지만 어지간한 한국인보다 케미가 잘 맞는다"고 기대감을 더했다. 표창원도 "어쩜 이렇게 우리말을 잘하는지 매번 깜짝 놀란다. 특히 럭키는 중간중간 너무 웃겨서 눈물을 흘리게 한다. 크리스티안도 깜짝 놀랄 멕시코 이야기를 재밌게 구수하게 말해준다. 알베르토도 이탈리아에 대한 환상을 깨줬다. 개인적으로 케미는 환상적이라고 느낀다"고 설명했다.

'지구인'은 16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