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미 "작년부터 휴식기"
"아이돌 수명 짧아 미래 불안"
"AOA 엄청난 그룹 될 줄 알아"
'주간산악회' 찬미/ 사진=MBN 캡처
'주간산악회' 찬미/ 사진=MBN 캡처


그룹 AOA 멤버 찬미가 아이돌 직접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새로운 도전에 나선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첫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주간 산악회'에는 유세윤, 송진우가 월악산 제비봉으로 첫 번째 등산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크루원들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네 번째 크루로 등장한 찬미는 "아주 어릴 때 어머니와 동네 뒷산을 다다녔고, 성인이 되고는 잘 못 다녔다"며 "작년부터 휴식기가 생겼다. 고향에 가서 잠깐 휴식을 하고 왔는데 어머니와 어릴 때 매일 가던 산을 다시 올라가 봤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의 남자친구, 동생과 함께 고향에 있는 구미 천생산에 갔다"며 "(엄마의 남친과)친해지려고 먼저 제안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등산을 하니 진가가 드러났다"며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산에 가봐야겠단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찬미는 "갑자기 일을 쉬게 됐다. 저희(AOA)가 데뷔를 하면 우주를 폭발시킬 엄청난 그룹이 될 줄 알았다. '우리가 한번 한 획을 그어보자'라는 포부로 데뷔를 했는데 3년 정도 잘 안됐다"거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이 일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까' 생각도 많이 하고, 잘 되니까 계약 기간이 반이 지나갔더라. 그래서 '아이돌의 수명이 짧구나', '나이가 들면 들수록 계속할 수 있는 일이 아닐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미래에 대한 불안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시간이 마침 많이 생겼고, 제가 하고 싶던 걸 해볼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래서 연기를 공부하면서 지내고 있었다"며 "오디션을 진짜 많이 봤다. 진짜 많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또 찬미는 "아이돌들은 그냥 회사가 연결해 주는 거 아니냐"는 물음에 대해 "1차 오디션부터 보고 있고, 그래서 엄청 열심히 떨어지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등산이 긍정 에너지를 불어넣어줬다고. 찬미는 "100퍼센트 중 40퍼센트는 도움이 된다"며 "산은 누구에게나 공평한 곳이다. 포기만 안 하면 정상에 올라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