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이 프로 방문
"코치 받아서 알려줄게"
아내에게 바로 전화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 사진 = MBN 영상 캡처


'그랜파' 박근형이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13일 밤 방송된 MBN '그랜파'에는 박진이 프로가 제주도에 깜짝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박근형은 박진이 프로를 보자,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고 "여보! 박진이 프로 만났어. 예쁘게 생기고 키 크고. 박씨들은 무조건 예쁘잖아. 코치를 받아서 알려줄게"라며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였다. 이순재는 "아주 애처가다"라고 말했다.

사전에 각자 선생님들의 스윙을 다 보고 왔다. 다 고치는 게 아니라 한 두가지만 고치면 너무 좋아지겠다 싶었다"라며 원 포인트 레슨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진이는 박근형에게 "스윙에 파워가 있어서 깜짝 놀랐다. 조금만 하면 정말 좋아질 것 같다"라며 "백일섭 선생님은 쇼트게임을 워낙 잘 하신다. 스윙이 전체적으로 부드럽다"고 말했다. 또 이순재에 대해 "정말 잘 치신다. 그런데 백스윙이 작다"라고 문제점을 짚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