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개승자' 제작발표회
이수근 "개그 경연, 긴장돼"
"코미디 무대 그리웠다"
'개승자' 이수근/ 사진=KBS2 제공
'개승자' 이수근/ 사진=KBS2 제공


개그맨 이수근이 KBS2 새 코미디프로그램 '개승자: 개그로 승부하는 자들'(이하 '개승자')을 통해 오랜만에 개그 무대에 오른다.

12일 '개승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개그맨 박준형, 김대희, 김준호, 이수근, 김민경이 참석했고, 사회는 김성주가 맡았다.

'개승자'는 '개그콘서트' 이후 KBS가 1년 5개월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코미디 프로그램이다. 유명 개그맨들이 총출동해 4개월 동안 최종 우승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서바이벌 형식으로 펼쳐진다. 매 라운드 시청자 투표로 생존 결과가 좌우된다.

이날 이수근은 "진짜 오랜만이라 긴장된다. 단순 개그 무대가 아니라 경연이 붙어서 긴장감이 더한다. 탈락도 있고 진출도 있어서 이대로 몇 라운드 안 돼서 떨어지면 어떻게 상처를 치유받아야 할지 고민된다. 끝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늘 마음속으로 무대에 대한 그리움이 있었다"며 "오랜만에 무대에서 웃고 즐겼던 멤버들을 만났는데 KBS가 다시 활기차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미 조금 부활된 것 같은 에너지가 느껴졌다. 그게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람은 왜 안나왔냐는 개그맨들도 있는데 직접 만나서 여쭤보면 부담감이 크더라"라며 "우리가 하는 것을 보고 용기를 얻어서 더 많이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웃긴 사람으로 남고 싶은데 일찍 탈락하게 돼서 감 없는 사람처럼 보일까봐 부담감이 있다"며 "어디까지 내가 갈 수 있는지 욕심도 있다"고 했다.

이수근은 "가족이 다같이 모여서 웃었던 기억이 없으실 것 같다. 온가족이 다시 한번 방안에 모여 큰 웃음소리 나올 수 있게 준비해보겠다"고 다짐했다.

'개승자'는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