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주년 이벤트
율희 돌발질문 '당황'
율희의 낯선 애교?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최민환이 비뇨기과를 찾았다가 충격을 받은 이유는 무엇일까.

13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결혼 3주년을 맞은 최민환, 율희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결혼기념일을 맞은 최민환, 율희 부부는 옥상에서 둘만의 특별한 이벤트를 만끽했다. 두 사람은 첫째 재율이에 이어 쌍둥이 딸까지 연이어 태어나는 등 폭풍 같이 지나간 3년 동안의 출산과 육아의 추억을 돌아보며 더욱 깊어진 서로의 애정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하지만 꿀 떨어지는 이벤트 도중 율희가 던진 돌발 질문에 당황한 최민환은 안절부절못하며 “좀 더 생각해 보자”고 했다는데.

이후 적극적인 애정 공세와 부단한 설득에도 불구하고 최민환이 결심을 굳히지 못하자 율희는 급기야 각방을 쓰자는 최후 통첩까지 해 과연 이들 부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비뇨기과를 찾은 최민환이 의사와 상담 도중 멘붕에 빠진 현장이 포착돼 몸짱으로 거듭나면서 건강미를 뽐내고 있는 그가 왜 비뇨기과에 간 것인지, 또 어떤 충격적인 말을 들은 것인지 본방송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율희가 각방을 쓰자고 한 이유와 최민환이 비뇨기과를 찾아간 사연은 13일 밤 9시 15분 '살림남2'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