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에 고맙다"
배우들 극찬한 이유
11월 12일 첫 방송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포스터/ 사진=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포스터/ 사진=SBS 제공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제작진이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는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달고 짜고 맵고 시고 쓴 이별 액츄얼리다. 믿고 보는 제작진, 최고의 배우들이 만나 2021년 하반기를 뜨겁게 달굴 화제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헤중’ 제인 작가와 이길복 감독이 송혜교(하영은 역), 장기용(윤재국 역), 최희서(황치숙 역), 김주헌(석도훈 역) 등 배우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이길복 감독은 “우리 배우들과 극 중 캐릭터의 싱크로율은 당연히 100%”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기본적으로 ‘지헤중’ 모든 배우분들께 감사하다. 현장에서 모든 부분이 좋았다. 특히 송혜교 배우는 평생 내가 본 배우 중 연기뿐 아니라 태도까지도 1등이었다. 대본 리딩 날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말처럼, 끝까지 정말 열심히 해준 배우”라고 여자 주인공 송혜교를 언급했다.

이어 남자 주인공 장기용에 대해서도 “촬영 도중 입대 일정이 정해져서 촬영 일정이 여유롭지 않았을 것이다. 그만큼 힘들었을 텐데 힘들어하는 기색 하나 없이, 언제나 웃으며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해줬다. 지금까지도 많이 고맙다”고 밝혔다.

배우들을 향한 애정은 제인 작가 역시 마찬가지. 제인 작가는 “우리 배우들의 가장 큰 장점은 현실 케미다. 송혜교, 최희서, 박효주 배우는 20년 지기 친구인 극 중 캐릭터처럼 현실에서도 우정을 만들어갔다. 장기용, 김주헌, 윤나무 배우 또한 서로에게 큰 의지가 돼주었다. 캐릭터로 만나 현실에서 쌓은 우정이 드라마에 그대로 녹아들어, 마치 실재하는 인물처럼 깊고 짙은 케미를 보여준다. 배우들에게 고맙고, 이것이 우리 드라마의 중요한 시청포인트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믿고 보는 제작진과 최고의 배우들이 만났다. 배우들은 연기는 물론 실제 우정을 쌓으며 최고의 케미스트리를 완성했다. 제작진이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고마워하는 ‘지헤중’ 배우들을 통해 완성될 특별한 드라마 ‘지헤중’ 첫 방송이 기다려진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