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방송부터 '강렬'
현재 진행형의 공포 제대로 살렸다

뜨거운 호평 속 시청자 반응 폭발
사진=‘해피니스’ 1회 방송 캡처
사진=‘해피니스’ 1회 방송 캡처


‘해피니스’가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기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Happiness)’가 지난 5일 뜨거운 호평 속에 첫 방송됐다. 이날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1% 최고 5.7%,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3% 최고 4.7%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평균 1.8% 최고 2.5%, 전국 평균 1.6% 최고 2.2%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위성 등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평범한 일상에 파고들기 시작한 원인 불명의 감염병, 이상 징후를 보이는 감염자의 출몰은 극강의 서스펜스를 자아내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현재 진행형의 공포를 디테일하게 짚어낸 안길호 감독과 한상운 작가의 진가는 어김없이 빛났다. 한효주, 박형식, 조우진의 빈틈없는 열연에도 호평이 쏟아졌다.

이날 평소와 다를 것 없는 하루를 시작한 윤새봄(한효주 분)과 정이현(박형식 분)은 이상한 현장을 목격했다. 정이현은 이상 증상을 보이는 살인 용의자가 경찰특공대 교육생한테 약을 샀다는 진술을 들었다. 이 사실을 안 윤새봄은 곧바로 이종태(남상우 분) 교육생을 찾았다. 경찰 공무원 특별공급 조건 중 비중이 높은 ‘검거실적’ 점수를 채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 것. 하지만 윤새봄을 기다리고 있는 건 보고도 믿기 힘든 광경이었다. 이성을 잃고 자신에게 달려드는 이종태. 윤새봄은 총까지 동원해 힘겹게 제압했지만, 도저히 사람이라고 믿기 힘든 공격성에 충격을 받았다.

의심은 중대본 위기대응센터 소속 한태석(조우진 분) 중령이 찾아오면서 더 깊어졌다. 제압 과정에서 미세하게 상처를 입은 윤새봄. 한태석은 이종태가 감염병에 걸렸을 가능성이 크다며 윤새봄에게 조사 협조를 요청했다. 검사결과는 정상이었지만, 특이점이 발견됐다. 한태석은 2주마다 검사를 하자고 권했고, 윤새봄은 자신이 뭔가 다르다는 걸 직감했다.

한편, 정이현은 이상 징후의 원인을 환각제 부작용으로 의심했다. 사건 현장에서 찾아낸 알약이 심한 부작용으로 퇴출당한 ‘넥스트’임을 알아낸 정이현. 그는 한태석을 찾아갔다. 단순히 약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는 정이현의 말에 “어제 괜찮았다고 오늘도 괜찮을 거란 보장은 없죠”라고 답하는 한태석의 의미심장한 반응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미스터리를 고조시켰다.

윤새봄과 정이현의 특별한 인연도 드러났다. 고교 야구 유망주였던 정이현은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포기해야 했다. 답답한 마음을 풀고자 옥상에 올랐을 뿐인데, 뜻밖의 자살소동으로 번졌다. 그리고 윤새봄을 만났다. 윤새봄의 강렬한 위로는 정이현의 인생을 바꿔놓았다. 그날 이후 13년 지기 ‘찐’친이 된 두 사람에게 결정적 관계 변화가 찾아왔다. 윤새봄이 정이현에게 서프라이즈 제안을 건넨 것. 고교 시절 정이현의 깜짝 고백과 대비되는 “우리 결혼할까?”라는 윤새봄의 말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마주한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해피니스’는 기존 장르물과는 시작부터 결이 달랐다. 신종 감염병이 불러온 균열, 그 사이로 파고들어 번지는 알 수 없는 두려움과 불안. 현실에서 있을 법한 이야기는 피부에 와닿는 공포를 선사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신종 감염병이 어떻게 발병, 전파되는지는 아직 미스터리다. 특히, 위험한 줄 알면서도 격리된 이종태를 찾아간 윤새봄의 행동을 지켜만 보던 한태석의 모습도 의혹을 증폭시켰다. 감염자와 접촉한 후에도 이상 징후를 보이지 않은 윤새봄, 감염병을 추적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정이현, 그리고 속내를 읽을 수 없는 한태석까지. 사상 초유의 감염병 사태에 맞서 이들이 어떤 활약을 하게 될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해피니스’ 2회는 오늘(6일) 밤 10시 40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