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라키·김도경·엘리
'청춘향전' 캐스팅 라인업 공개
멀티엔딩으로 색다른 '꿀잼' 제공한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남원에서 펼쳐지는 현대판 청춘들의 춘향전 '청춘향전'의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됐다.

제작사 제이원더는 4일 인터랙티브 멀티엔딩 드라마 '청춘향전'이 11월 말에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현대판 청춘들의 춘향전을 그린 '청춘향전'에 나선 배우로는 위키미키 세이(성춘향 역), 아스트로 라키(이몽룡 역), 김도경(변학도 역), 위키미키 엘리(한다니 역), 김용석(방지안 역)이 출연을 확정해 호흡을 맞춘다는 소식이 공개되어 이를 향한 많은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청춘향전'은 2021년, 스물네 살의 성춘향 앞에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그녀는 게스트하우스 스태프로 일하며 학자금 대출 갚아나가는 취준생, 그녀에게 가장 '춘향스러웠던' 순간을 굳이 꼽자면 열여덟 살, 몽룡과의 운명적 만남을 꼽을 수 있다. 어느 날 서울로 떠나 연락이 끊어진 몽룡을 6년에 걸쳐 잊어가던 중, 그가 갑자기 의대생이 되어 춘향의 앞에 나타난다. 여기에 청년 사업가인 직진남 '변학도'가 가세해 펼쳐지는 춘향의 일생일대의 로맨스를 담아냈다.

세이와 라키의 춘향-몽룡 케미에 대한 기대와 함께, 성공한 청년사업가 변학도와 춘향의 케미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위키미키 멤버 엘리와 세이가 선보일 춘향과 향단의 절친케미, 게임 '덕후' 미스터리 남사친 방지안의 속마음 등 다양한 관전 포인트와 재미가 함께 제공될 예정이다.

'청춘향전'은 멀티 엔딩 인터랙티브 형식으로 제작된다. 매 중요한 순간 춘향이의 선택을 시청자가 대신 선택하며 다양한 엔딩을 즐길 수 있도록 제작될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