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운, 여유로운 장난
단란한 분위기 포착
몽글몽글 느낌
'연모' / 사진 =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제공
'연모' / 사진 =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제공


'연모' 로운과 배윤경의 몽글몽글 연모 예감 스틸컷이 공개됐다.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극본 한희정 연출 송현욱 이현석) 신소은(배윤경 분)은 정지운(로운 분)을 향한 연심을 조금씩 키워왔다. 지운을 아직 삼개방 의원으로만 알고 있는 소은은 어떤 위기 상황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무엇보다 자기 사람들을 진심으로 챙기는 그에게 어느 순간 마음을 빼앗겼다. 하지만 이런 연심은 되레 그를 난처한 상황에 빠트렸다. 영지(이수민 분)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라던 지운의 충고를 행동에 옮기기 위해 사라진 이들을 수소문하다 그만 삼개방의 진실이 수면 위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딸 소은의 부탁으로 옥사에 갇힌 삼개방 의원을 찾던 이조판서 신영수(박원상 분)는 그저 일손을 도왔던 질금(장세현 분)이 지운 대신 옥사에 갇힌 정황을 알아냈다. 제발 모른 척 넘어가달라며 무릎까지 꿇은 딸의 애원에도 "죄를 지은 이와 짓지 않은 이들로만 구분할 것"이라는 원칙을 고수했다. 그의 상소로 인해 혜종(이필모 분)이 지운의 서연관 파직 전교를 내려 상황을 종결하려던 순간, 왕세자 이휘(박은빈 분)가 확신에 찬 미소로 정전에 등장, 이후 전개에 기대와 궁금증을 심었다.

그 가운데, 31일 공개된 스틸 컷은 문제의 씨앗이 된 지운과 소은이 저잣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 순간을 담아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다행히 위기를 모면한 듯, 지운은 여유를 되찾으며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반면, 소은은 안절부절 그의 눈치를 살피며 잔뜩 긴장했다. '신소은' 이름 석 자를 기억해달라며 당차게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킨 때와는 달리, 미안한 마음에 설레는 가슴까지 더해 어느새 좋아하는 남자 앞에서 어쩔 줄 모르는 소녀의 모습만이 남았다.

제작진은 "'휘운 커플'을 중심으로 궁에서 펼쳐졌던 로맨스 서사가 이제 궁 밖에서도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라고 귀띔하며, "그 시작으로 지운과 소은이 몽글몽글한 에피소드가 1일 방송을 장식한다"고 전했다. 선남선녀 비주얼을 자랑하는 두 사람이 그려갈 또 다른 청춘 연모 서사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연모'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