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관리 끝판왕 연애 고민
연애하면 자기관리 소홀해진다?
한혜진 "컨트롤은 자기 몫"
'연애의 참견3' 95회/ 사진=KBS Joy 제공
'연애의 참견3' 95회/ 사진=KBS Joy 제공


방송인 서장훈이 자기관리 끝판왕 남자친구가 고민인 의뢰인에게 속시원한 해답을 내놓는다.

오늘(26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95회에서는 회사원 2년차인 고민녀 사연이 공개된다.

업무 열정도 연애 로망도 메말라 버려 척박한 시간을 보내던 때, 고민녀는 회사에서 자기 관리 끝판왕이자 여직원들의 로망인 한 남자 동료와 가까워진다.

매일 새벽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그를 따라 체력도 기르고 사랑도 키워나가는 고민녀. 평소 하지 않던 운동이라 피곤함을 느끼지만 자기관리를 통해 하루하루 성장하는 기분을 느낀다. 그렇게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하게 되고, 일 중독이던 남친 역시 스펙 쌓는 것보다 고민녀를 만나는 게 더 행복이라 말해준다.

하지만 그러던 어느 날, 남친은 연애를 하면서 자기관리에 소홀해졌다며 다시 예전처럼 패턴을 유지하겠다고 선언해 고민녀를 서운하게 만든다. 이후 남친은 이해하지 못할 행동들로 MC들마저 당황하게 만든다.

이에 한혜진은 "에너지 총량이 정해져 있어서 사실 연애하면서 흔들리긴 한다. 하지만 컨트롤 하는 건 자기 몫"이라고 말한다. 서장훈은 "내 하루 일과를 다 지키고 시간 비면 연인을 만나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자기관리에 열심인 남친의 진심은 무엇이고, 고민녀는 어떻게 대응을 해야 하는 것일지 이야기의 결말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연애의 참견 시즌3' 95회는 오늘(2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