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검은태양', 지난 23일 종영
장영남, 국정원 해외파트 2차장 도진숙 役
캐릭터에 완벽 빙의 '감탄'
/사진=MBC 드라마 '검은태양' 방송화면
/사진=MBC 드라마 '검은태양' 방송화면


배우 장영남이 빈틈없는 연기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MBC 드라마 '검은태양'에서다.

지난 23일 종영한 '검은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영남은 극 중 국정원 해외파트 2차장 도진숙 역으로 열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진숙은 자신이 낳은 과오인 백모사(유오성 분)를 잡는 일에 모든 초점을 맞췄다. 그는 백모사로부터 신용정보, 대출, 기업 거래내역 등 국내 금융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데이터를 살릴지, 아니면 인질로 잡힌 이들의 목숨을 구할지 선택하라는 협박을 받았다.

이런 상황에서 국정원 원장 방원장(김병기 분)은 도진숙에게 인질보다는 EMP 폭탄을 먼저 제거해 데이터가 손실되지 않게 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후 생각에 잠긴 도진숙은 방원장의 말대로 EMP 폭탄의 소재부터 파악하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강필호(김종태 분)는 "생명이 우선"이라며 반발했다. 그러자 도진숙은 모두를 보고 "우린 다수의 안전과 이익을 위해서라면 윤리나 도덕을 넘어서는 결정도 할 수 있어야 돼"라고 날카롭게 지적했다.

EMP 폭탄이 가짜일 수도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도진숙은 원장의 명령을 무시하고 EMP가 아닌 인질의 위치를 확보하라며 작전을 변경했다. 그는 빠른 판단력과 통찰력으로 무사히 인질을 구출하며 통쾌한 사이다를 안겼다.

이처럼 장영남은 캐릭터의 감정선을 매끄럽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설득력 있는 표현력과 정확한 대사 전달로 실제 국정원 인물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매 작품 탄탄한 연기 톤과 발성으로 개성 넘치는 연기력을 만든 장영남의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검은태양'의 2부작 스핀오프 '뫼비우스: 검은 태양'은 오는 29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