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태영♥유진, 신혼 같네
뒷모습만 봐도 '사랑스러움'
"뭐든 다 맛있지"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기태영이 아내 유진을 향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22일 밤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기태영과 유진이 주방에서 함께 요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기태영은 양파 수프를 만들며 "진짜 귀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해줄 수 있는 음식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태영은 유진의 뒷모습만 보고도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정시아는 "태영 씨가 주방에서 이렇게 웃는 거 처음 본다"라고 말했다. 기태영은 유진의 요리 실력에 "요리를 정말 잘 한다"라며 칭찬했다.

붐은 "유진 씨도 계속 웃고 있다. 주단태를 만날 때와 다른 모습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진은 "아스파라거스 껍질 벗길까?"라고 물었고, 기태영은 "우리 유진이가 하는데 뭐든 다 맛있지. 질기면 질긴 대로 먹고"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저러다 죽는다"라며 심통을 부려 폭소케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