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과거 떠올리며 눈물
"홍반장, 힘들었겠다"
과거 만난 인연이었다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가 신민아에게 과거의 일들을 모두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 15회에는 홍두식(김선호 분)의 과거가 밝혀지고, 윤혜진(신민아 분)에게 모두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도하(이석형 분)는 홍반장 본명이 홍두식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두식에게 주먹을 날렸다. 도하는 "우리 아빠 힘들게 한 사람"이라며 과거를 언급했다. 혜진은 충격에 빠진 두식을 따라오며 위로를 건넸지만, 두식은 "아까 저 말들이 맞아"라며 모두 인정했다.

혜진은 선배의 임상교수직 제안을 받았고 "며칠만 더 생각해보겠다"라며 무거운 표정을 지었다.

이어 혜진은 두식을 찾아왔고 "밥 한 술 뜨는 거 보고 갈게"라고 말했고, 두식은 과거 이야기를 혜진에게 털어놨다. 친했던 형 정우(오의식 분)에 "친형이 있었으면 이런 느낌이겠구나 싶었어. 회사도 형 따라 들어갔어. 너무 돈, 돈 하는 것 같아서 내키지 않았는데 형이 평범한 사람에게 부자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일이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과거 도하의 아버지, 두식의 회사 경비원은 무리한 투자를 해 자살 기도까지 했고, 두식은 경비원을 만나기 위해 갔다. 정우는 두식이 걱정되자 직접 운전을 해줬고 그 길에 교통사고가 나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두식의 과거를 모두 듣게 된 혜진은 두식을 쓰다듬으며 꼭 안아줬다. 혜진은 "울어도 돼. 홍반장도 힘들었을 거 아니야. 심장에 모래주머니 매달고 살았을 거야. 나한테는 슬프다고 해도 돼"라고 위로했다. 두식은 혜진의 품에 안겨 눈물을 펑펑 쏟았다.

두식은 도하를 만났고, 과거의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도하는 두식이 과거에 도하의 집에 돈을 줬던 것을 알게 됐고 서로 오해를 풀며 "원망할 사람이 필요했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두식은 혜진에게 "나 사실은 그 때 죽으려고 했어. 나는 살았는데 형은 잘 못 됐다는 말을 듣고 병원에서 뛰쳐나갔어. 걷다가 한강 다리에서 멈춰 섰는데, 생을 끝내자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그 때 감리(김영옥 분)에게 연락이 왔다고 전했다. 두식은 "공진이 날 살렸다"라며, 공진을 좋아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두식이 우발적인 행동을 했던 날, 혜진은 차를 타고 다리 위를 지나고 있었고 119에 신고를 해 그를 구한 모습이 공개됐다.

한편, 공진의 어른인 감리는 잠을 자며 세상을 떠났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