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커플 유튜브 채널 혼자 운영하겠다
연하 남친에 무슨일 생겼나
걱정 섞인 응원 이어져
사진=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영상 캡처


개그우먼 이세영이 남자친구와 함께 운영하던 커플 유튜브 채널을 혼자 운영하겠다고 공지했다.

이세영은 14일 연하의 재일교포 남자친구와 함께 운영 중인 커플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 '영평티비의 앞으로에 대해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세영은 검정색 의상에 수척한 얼굴로 등장했다. 그는 "오늘은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있어서 이렇게 카메라를 켜게 됐다"며 "당분간은 영평티비 채널을 혼자 운영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나쁜 일이 생겼거나 건강이 안 좋아지는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그 점에 대해서는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덧붙이며 혼자 운영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추후 공지 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혼자 운영을 하는데 앞으로도 빈자리 부족함 없이 재밌고 웃긴 영상으로 돌아오겠다"며 “응원 부탈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세영은 2019년부터 연하의 재일교포 남자친구와 공개 열애 중이다. 이들 커플은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며 30만 가까운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최근 두 사람은 결혼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 가운데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사랑 받던 이세영이 돌연 혼자 채널을 운영한다는 소식에 팬들은 걱정 섞인 응원을 보내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