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남 뺏긴 의뢰인?
아들 태준 언급
"좋아했던 사람과 비슷"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이 자신의 아들 태준을 언급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5년 절친에게 썸남을 빼앗긴 사연 의뢰인이 등장했다.

의뢰인은 "남자 애가 너무 잘 생겼다"라며 포기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해 눈길을 끌었다.

서장훈은 "호기심이 왕성한 시기에 이성에 관해 생각이 많은 건 당연한 일이다. 주변 친구들로부터 인기나 관심이 중요하게 느껴질 나이다"라고 공감해줬다.

이수근은 "내 아들 소개시켜줄까?"라며 아들 태준이의 운동하는 영상을 보여줬고, 의뢰인이 설레는 모습을 보이며 "예전에 좋아했던 애랑 똑같이 생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