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 '병역 면탈 혐의'로 징역 2년 구형
사라지지 않는 연예계 '병역 면탈 행위'
"잘못했다" 사과, 의미無 행동
라비 / 사진=텐아시아DB
라비 / 사진=텐아시아DB


《윤준호의 복기》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 동향을 소개합니다. 연예계 전반의 문화, 패션, 연예인들의 과거 작품 등을 살펴보며 재밌고 흥미로운 부분을 이야기해 봅니다. MZ세대의 시각으로 높아진 시청자들의 니즈는 무엇인지, 대중에게 호응을 얻거나 불편케 만든 이유는 무엇인지 되짚어 보겠습니다.


라비가 그룹 빅스를 탈퇴했다. 11일 병역 기피 혐의로 2년의 징역형을 구형받은 직후다. 잘못된 선택이라 고백한 라비. 군대에 가지 않기 위한 몸부림은 연예게 퇴출이란 비극으로 끝날 조짐이다.

라비는 2012년 기관지 천식을 이유로 신체 등급 3급 판정이 나왔다. 이후 2019년에는 재신체 검사를 통해 4급을 받았다. 구 씨를 만난 직후 2021년 3월 허위 뇌전증으로 5급 면제를 시도했다. 라비는 이 과정에서 실신을 연기해, 119에 거짓 신고하는 등의 행동을 했다. 결국 이날 브로커 구모 씨, 김모 씨 등을 통해 허위 뇌전증을 병무청에 제출, 병역 감면 혐의로 최종 공판에 출석했다.

라비와 같은 병역 면제 시도는 연예계 고질병처럼 반복돼왔다. 배우 장혁, 송승헌, 한재석, 래퍼 MC 몽, '아름다운 청년' 유승준 여기에 라비까지 연예계 병역 비리에 이름을 남겼다.
송승헌 장혁 한재석 / 사진=텐아시아DB
송승헌 장혁 한재석 / 사진=텐아시아DB
송승헌, 장혁, 한재석은 소변 검사에서 단백질 성분의 약물 등을 섞거나 요도에 주사로 자기 피가 섞인 액체를 넣어 병역 면제를 받았다. 이후 잘못된 행동이 드러나자 재검을 거쳐 송승헌과 장혁은 현역, 한재석은 보충역 판정을 받았다.

MC 몽은 고의 발치를 통한 병역 면제 의혹을 받았다. 여전히 무죄 주장하지만, 대중은 그를 '병역 비리 연예인'으로 기억한다. 10여 년이 흐른 지금도 미디어에서 MC 몽의 이름을 찾기 어려운 이유다.

스티브 유(유승준)는 병역 비리로 한국 땅을 밟지 못하고 있다. 2002년 유승준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던 시절. 그는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다. 유승준의 행동에 국민들은 분노했고,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한국 입국이 금지됐다.
라비 / 사진=텐아시아DB
라비 / 사진=텐아시아DB
병역을 이행하다 연예인으로서 인기 하락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가 팽배했던 탓이다. 여기에 브로커 등이 끼면서 구조적으로 명역 면제를 시도하는 연예인이 많았다. 인기와 명예, 돈을 모두 가진 만큼, 사회를 떠나는 것이 두렵단 게 연예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하지만 매년 24만명의 대한민국 남성이 군에 입대하는 상황에서 이들이 특별 대우을 받을 이유는 없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