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6개월째 '♥안성현 사기 혐의 함구령'…전체 스태프까지 연락두절[TEN초점]


배우 성유리가 수개월째 남편 안성현의 사기 혐의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7일 성유리 남편 프로골퍼 안셩현은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채희만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법 위반(사기)과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지난 5일 안성현에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안성현은 배우 박민영의 전 남자친구 강종현의 절친으로 알려진 인물. 강종현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 가상화폐를 상장시켜준다는 명목으로 수십억 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유리는 이미 수개월 전부터 남편과 관련한 의혹에는 나몰라라 하고 있다. 과거 "남편과 강종현의 친분에 대해 모른다. 빗썸과 관련없다"는 의견만 짧게 언급했을뿐.

7일 진행된 남편의 구속 위기에 대해서는 좀처럼 입을 열지 않고 있다. 현재 성유리 소속사, 스태프들까지도 전부 연락을 거부하는 상태다.

안성현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