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세렌디피티', 스포티파이·유튜브 인기ing…막강 솔로 파워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세렌디피티(Serendipity)’가 발매 5년이 지나도 여전한 음원 파워를 발휘중이다.

지난 16일 스포티파이에서 방탄소년단의 2017년 '러브 유어셀프 승 허' 앨범에 수록된 지민의 솔로곡 ‘세렌디피티’ 인트로 버전이 1억 1800만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인트로 확장 버전인 2018년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앨범에서의 풀 버전도 같은날 16일 2억 2700만을 기록하며 스포티파이 동곡 합산 원칙에 따라 '세렌디피티'는 총 3억 4500만 스트리밍을 넘어서는 대기록을 세웠다.

또 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 중 19번째, 멤버 솔로곡으로는 처음 1억 뷰를 돌파한 바 있는 기념비적 '세렌디피티' 컴백 트레일러는 유튜브 조회수 1억 6900만으로 1억 7000만을 목전에 두고 있다.

'세렌디피티'는 웅장하고 호소력 짙은 첫 솔로곡 ‘라이’(Lie)와 대비를 이루는 섬세하고 세련된 알앤비 감성의 색다른 매력을 선사, 뮤직비디오 속 어린 왕자 같은 몽환적인 비주얼과 사랑스럽고 아름다운 목소리로 발매 당시부터 화제몰이를 시작해 현재는 K팝 명곡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유명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세렌디피티'는 전설적 그룹 ‘보이즈 투 맨’의 숀 스톡맨이 최애곡으로 꼽고 한국어로 커버 영상을 공개, 팝가수 칼리드 또한 '세렌디피티' 스트리밍 화면과 "이 곡을 듣는 걸 멈출 수가 없다. 너무 좋다''라는 등 수년간 애정을 드러낸 것은 잘 알려져 있다.

또 세계적 음악 프로듀서 알렌 워커가 방탄소년단 멤버의 솔로곡으로는 유일하게 '세렌디피티'를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로 선정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으며, 배우 정해인 또한 ‘위안이 되는 곡’이라며 즐겨 듣는곡으로 수차례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지민의 '세렌디피티'는 지난해 롤링스톤 선정 '방탄소년단 노래 베스트 100곡'에서 상위권인 25위에 오르는 등 팬과 유명인, 전문 매체의 사랑과 찬사 속 식지않는 인기로 계속해서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