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투병' 배우 윤정희 별세, 향년 79세


영화배우 윤정희가 별세했다. 향년 79세.

영화계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별세했다. 고인은 알츠하이머를 투병 중이었다.

윤정희는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1960~1980년대에 활발하게 활동했고 배우로 남긴 작품만 280편이다.

대표작으로는 '신궁'(1979), '위기의 여자'(1987), '만무방'(1994) 등이 있다.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를 마지막으로 배우 활동은 중단했다.

윤정희는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뒤 피아니스트이자 남편 백건우, 딸 백진희 씨와 함께 프랑스로 향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