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故 구하라 그리워한 카라 "함께 못온 친구가 함께 '서가대' 상받을게요"


그룹 카라가 멤버 고(故) 구하라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제32회 서울가요대상’이 개최됐다. 이날 카라는 ‘제32회 서울가요대상’ K-POP 특별상을 받았다.

이날 멤버 박규리는 “일단 이런 자리에 되게 오랜만에 서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희가 작년 2022년에 데뷔 15주년 기념으로 앨범을 내게 됐는데 이렇게까지 큰 사랑과 큰 반응을 얻게 되리라고는 생각 못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희의 마음을 담은 노래에 큰 사랑을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뒤이어 한승연은 “함께 오지 못한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와 함께 이상을 받겠다”며 같은 멤버인 고(故) 구하라와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했다.

그러면서 “카라에 앞으로도 많은 응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카라는 ‘점핑 (Jumping)’, ‘미스터’, ‘맘마미아’, ‘숙녀가 못 돼 (Damaged Lady)’ 등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또 최근에 발매한 ‘WHEN I MOVE’까지 선보이며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꾸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