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영상 캡처


전역한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김종국과 만났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에는 '전역 후 느끼는 사회의 맛... (Feat. 김동준)'라는 제목과 함께 하나의 영상이 게재됐다.

최근 전역한 김동준이 김종국과 만났다. 그는 군복을 그대로 입고 등장했다. 김종국은 반가움의 포옹을 나눈 뒤 김동준의 근육을 만졌다. 김종국은 "등을 안아서 잡았는데 라인이 와"라며 감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영상 캡처
김동준은 "전진! 병장 김동준, 전역하고 첫 촬영이다. 바로 '짐종국' 출연했다. 전역한 지 이틀됐다"고 밝혔다. 이어 "'짐종국'이 2021년 6월에 시작했다. 6월에 보고 '나가야겠다' 했는데 바로 다음 달에 입대했다. 들어갈 때부터 목표가 '전역하자마자 종국이 형 찾아뵈어야겠다'였다"고 덧붙였다.

김동준은 전역 후 근황에 관해 언급했다. 그는 "제일 큰 계획은 형에게 보디 체크를 받는 것"이라며 "사실 드라마 검토 중이다. 앨범은 싱글 정도로 준비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연기로 먼저 인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키가 작으니까 체격이 두꺼워야 사람이 안정적으로 보일 것 같다. '보좌관'이라는 드라마를 찍었는데 그때 이정재 선배님이 남자 배우가 화면 안에서 좀 안정적으로 보이려면 체격이 좀 있는 게 좋다고 했다"며 몸 만들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동준은 김종국과 함께 운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김종국은 "몸 진짜 좋아졌다. 기대된다. 몸을 살짝 만져봤는데 좋다"며 함께 운동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운동 전 김동준은 김종국에게 "이 정도면 레슨비를 받아야 한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새해 선물을 전달하는 센스까지 발휘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 영상 캡처
이어 본격적인 운동을 시작한 김종국은 김동준의 펌핑된 근육에 연신 "좋다"를 외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동준은 김종국의 운동 루틴을 그대로 따라 하며 김종국 못지않은 근육과 운동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기도.

김동준은 김종국과 번갈아 운동하며 지지 않으려는 상남자의 면모를 자랑했다. 힘들어하는 것도 잠시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를 찾고 김종국에게 "저도 좋다"고 외치는 패기를 보였다.

운동을 마친 후 김동준은 "'짐종국' 와서 종국이 형이랑 좋은 시간 보냈다. 전역했으니 앞으로 꾸준한 활동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리고 종국이 형도 자주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종국의 '런닝맨' 섭외 요청에 "나오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김종국은 축구까지 나오라며 김동준에게 애정을 표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