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방탄소년단 슈가 "세상은 왜 우리한테 쉬라고 하지…해체설 무서워" ('슈취타')


그룹 방탄소년단의 슈가가 해체설이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18일 유튜브 'BANGTANTV' 슈취타를 통해 슈가와 태양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슈가는 태양에게 "어릴 적부터 여쭤보고 싶은 게 너무 많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솔직히 너무 떨린다. 저희 데뷔 전부터 책도 읽었다"고 고백했다.

슈가는 "방탄은 사실 선배님들이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너무 어릴 적부터 꿈꿔왔던 뮤지션이다. 너무 독보적이어서 어릴 때 아직 생각난다. TV 속 태양을 보며 '저런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종합] 방탄소년단 슈가 "세상은 왜 우리한테 쉬라고 하지…해체설 무서워" ('슈취타')
이어 "정국이가 20살 됐을 때 노래방을 가서 '뱅뱅뱅'만 백 번 부른 것 같다. 애들 안무 다 외우고"라고 말했다. 태양은 "우리를 좋아해줘서 감사했다"고 했다.

두 사람은 대기실에서 만났던 이야기를 나눴다. 태양은 "그렇게 말씀해주시는 것만으로 감사하다"고 슈가의 마음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종합] 방탄소년단 슈가 "세상은 왜 우리한테 쉬라고 하지…해체설 무서워" ('슈취타')
슈가는 솔로 선배이기도 한 태양에 궁금한 게 많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솔로를 이제 시작하는 입장에서 다 너무 무서웠다"고 했다. 태양은 "다 같이 하던 거것을 혼자 해야하는, 너무 잘 알죠"라고 공감했다.

슈가는 싸이와 함께한 '댓 댓' 당시 멤버들이 없으니 토할 것 같았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무대를 많이 했음에도 멤버들의 부재는 크게 다가왔다.
[종합] 방탄소년단 슈가 "세상은 왜 우리한테 쉬라고 하지…해체설 무서워" ('슈취타')
특히 슈가는 "팀일 때가 가장 멋있죠 저는 방탄소년단을 좋아한다. 멤버로서도 팬으로서도"라며 "2022년 6월이었나, 술을 마시는 콘텐츠가 나갔다"고 팀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했던 콘텐츠를 언급했다.

슈가는 "팀이 해체니 중단이니. 그게 아니라 잠깐 쉬어가야 하는데 어쩔 수 없이. 물리적으로 쉬어가야 하는데 너무 무서웠다 상황자체가. 왜 세상은 우리한테 쉬라고 하지. 아직 현역인데"라고 털어놨다.
[종합] 방탄소년단 슈가 "세상은 왜 우리한테 쉬라고 하지…해체설 무서워" ('슈취타')
이어 "그때 좀 솔직히 찾아뵙고 싶긴 했다 어떻게 해야 할지"라고 덧붙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