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외도 목격했다는 아옳이 VS 법적 대응한다는 서주원, 끝나버린 4년 결혼史


인플루언서 아옳이(본명 김민영)의 전 남편이자 카레이서 서주원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서주원은 18일 자신의 SNS에 '새해부터 많은 분들께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너무 송구하고 마음이 무겁습니다'라고 운을 떼며 '결혼 뒤 저희 부부는 상당 기간 전문가들의 조력을 받으며 건강한 결혼 생활을 유지해 보려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러나 벌어졌던 서로의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지난해 협의를 통한 이혼에 이르게 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양측의 조율 과정을 통해 원만한 합의 이혼에 이르렀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협의 이혼을 하고 수개월이 지나고 난 뒤 최근 갑작스럽게 벌어진 전처 김민영의 돌발 행동에 무척 당황스럽고 황당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 보니 곧바로 대응을 해야 할 엄두도 내지 못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한때 사랑했던 사람의 입장을 생각해 김민영의 이러한 돌발 행동에 맞대응하지 않는 것이 전남편으로서 도리라고 생각도 합니다. 그러나 김민영의 유튜브 내용은 대부분 사실과 다릅니다. 너무 많은 오해와 억측이 난무하면서 제가 감당하기에 벅차고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도달했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여러분들께 호소드립니다. 필요 없는 추측을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잘못된 부분에 관하여는 법적 대응을 통해 시정할 계획입니다. 그 결과에 대해서는 알려드릴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개인사에 관한 이야기들을 조목조목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부디 양해 부탁드리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옳이와 서주원은 지난 2018년 열애 사실을 밝히고 같은 해 11월 결혼, 지난해 10월 협의 이혼했다. 아옳이는 11일 유튜브 영상으로 서주원과의 이혼 사실과 힘겨웠던 과정을 상세하게 털어놨다. 요지는 서주원의 외도와 협의 이혼에 이르기까지 금전적 문제가 있었다는 점이다.

특히 아옳이가 상간녀에 대한 소송을 따로 제기하고, 서주원의 외도 목격담과 이혼 발표 후 서주원 측 지인으로 추정되는 지인들의 아옳이 저격 댓글이 끊임없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서주원은 스스로 말한 것처럼 '감당하기 힘든 상황'에 대해 직접 입을 연 것으로 보인다.

서주원의 모친으로 추정되는 A씨 역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외에서 거주 중이라 (이혼 소식이 기사화된 것을) 뒤늦게 알았다"면서 "아들은 언급을 할 것 같지 않아서 그동안의 일을 차근차근 올려볼까 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내가 무슨 말을 해도 결국 시어머니 프레임으로 판단되어지고 악덕 시어머니로 몰고 갈 것을 잘 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친정아버지가 희귀암 투병 중이던 2018년, 갑자기 아들이 '나이가 많아서 결혼해야만 하는' 여자가 생겼다고 했다. 연상녀라 주변 친구들 남편들은 나이가 있어 겨우 20대 초반을 넘긴 아들과 비교가 될 텐데 극복할 수 있냐고 물으니 '단칸방에 살아도 좋을 것 같다'고 해서 그 말을 믿었다. 유튜브에서 느껴지는 쿨하고 깨끗하고 순수한 이미지, 교회를 다니는 집안, 아들의 순수한 마음으로 결혼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