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옳이' 김민영, 서주원 외도로 지난해 이혼 "신혼 초부터 여자문제 多"


모델 겸 유튜버 아옳이(김민영)이 남편 서주원의 외도로 이혼을 했다고 밝혔다.

아옳이는 11일 자신의 채널을 통해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 이제 말씀드려요"라는 영상을 게재하고 입장을 전했다.

아옳이는 "지난 1년은 새로운 충격과 분노, 슬픔에 정시을 제대로 붙잡고 있기가 힘들 때가 많았다"며 "남편이 다른 여자를 만나는 걸 알게 된 일"이라며 이혼 사유가 서주원의 외도라고 밝혔다.

이어 "둘이 만나는 걸 끊임없이 지켜봐야 하는 일, '그 둘의 사이를 나 빼고 모두가 알고 있었구나' 하고 바보가 되는 순간들, 저에게 이혼하자고 하면서 말도 안 되는 큰 금액을 재산분할 해달라고 하고 그걸 방어하는 일, 유튜브와 제 회사를 지켜야하는 일 어디서부터 계획된걸까 의심해야 하는 상황들"이라고 말했다.
[종합] '아옳이' 김민영, 서주원 외도로 지난해 이혼 "신혼 초부터 여자문제 多"
아옳이는 "결혼 생활동안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았다. 근데 도리어 내가 바람을 폈다고 추측하게 만드는 저격글을 올리고 그 저격글 때문에 불륜녀라고 낙인 찍히고 손가락질 당하는 정말 너무 억울한 상황들까지 하루하루가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특히 아옳이는 "이 결혼은 제가 한 선택이었고 제 선택이 잘못된 선택이었도 끝까지 책임을 지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서주원이 신혼 초부터 비슷한 여자 문제들이 반복돼 왔었다면서 "부부상담받고 극복했던 경험이 있었고 기다려주고 사랑으로 감싸주면 그 사람이 달라질 거라 믿었다"고 털어놨다.
[종합] '아옳이' 김민영, 서주원 외도로 지난해 이혼 "신혼 초부터 여자문제 多"
아옳이가 달래고 애원하는 사이 서주원은 상간녀와 데이트를 즐겼고, 그 모습을 아옳이의 팬들이 찍어 아옳이에게 보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증금도 내주고 인테리어도 해주고 홍보도 해준 레스토랑이 있는데 우리의 것이라 생각하고 애착을 가졌던 곳이었다. 그곳에서 스킨쉽하는 모습을 봤을 때 많이 울고 힘들었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종합] '아옳이' 김민영, 서주원 외도로 지난해 이혼 "신혼 초부터 여자문제 多"
서주원은 아옳이에게 큰 금액의 재산분할을 요구했다고. 아옳이는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는 법적으로 몇천 만원이 최대였고 재산분할은 또 다른 문제더라. 더 많이 가진 사람이 재산분할을 해줘야 한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어 "사는 동안 충분히 도와줬다고 생각을 했다. 그런데도 엄청난 큰 금액을 재산분할로 요구하더라. 변한 모습을 볼 때마다 슬펐다"라고 슬퍼했다.

아옳이는 여러 문제 끝에 2022년 10월 합의이혼했다고 했다. 두 사람은 2018년 11월 결혼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출연자인 서주원은 아옳이의 오랜 팬이었다고 밝히며 이상형을 소개받고 결혼까지 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