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사♥' 이지혜, 육아에 찌든 애둘맘…김숙·이현이 선물에 '행복'


방송인 이지혜가 만 43세 생일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이지혜는 11일 "만 43세 생일. 육아에 찌들어 있었다가 오랜만에 친구들이랑 맛있는 거 먹고 케이크도 선물 받았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세무사♥' 이지혜, 육아에 찌든 애둘맘…김숙·이현이 선물에 '행복'
이어 "행복해 힘들었으니까 더 행복한 거지. 깨달음 #생일인줄모르고나온친구들 #급케이크주문 #같은케이크두개 #고맙습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지혜의 모습이 담겼다. 생일을 맞은 그는 김숙과 이현이가 준비한 케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한 김숙, 이현이와 함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셀카를 찍기도.

이지혜는 2017년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