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옳이./사진=텐아시아DB
아옳이./사진=텐아시아DB


유명 인플루언서 아옳이(본명 김민영)가 남편 서주원의 외도로 인한 상간녀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전자신문은 아옳이가 남편 서주원의 외도로 고통 받고 있으며 상간녀를 대상으로 한 법적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옳이는 소송과 함께 서주원과의 이혼 상황을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옳이는 해당 매체를 통해 "불륜녀를 상대로 한 법적 소송을 제기한 것이 맞다. 자세한 것은 수술 회복 후 말씀드리겠다"고 인정했다. 현재 아옳이는 진주종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이에 아옳이 소속사 샌드박스 측은 "개인 사생활이기 때문에 확인이 불가하다"고 말을 아꼈다.

아옳이와 서주원은 지난해 5월 이혼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서주원은 "이젠 내가 널 상대로 싸워야 하네. 마지막까지 인정은 할 줄 알았는데 교묘하게 회피만 하고. 예전부터 내가 말했지. 법은 증거 싸움이라고. 흔적을 남기지 말라고. 이제라도 남기지 마. 이미 많으니까"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고, 아옳이와 찍은 사진도 모두 삭제했다.

이에 당시 아옳이는 "저도 주원이가 올린 거 봤어요. 주원이가 한 말이라 제가 해명할 게 아닌 거 같아서 직접 물어보시거나 DM하시면 좋을 거 같아요"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서주원은 카레이서 출신으로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두 사람은 2018년 열애 소식을 알린 뒤 같은 해 11월 결혼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