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일러 샌더스
타일러 샌더스


미국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에 출연했던 배우 타일러 샌더스가 펜타닐 중독으로 사망했다. 향년 18세.

페이지식스는 29일(현지시간) “LA카운티 검시관은 샌더스가 사망한지 6개월 만에 사망원인이 펜타닐 중독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샌더스는 지난 6월 LA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LA 당국은 부검 결과, 강력한 마약 진통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알렸다.

샌더스의 에이전트 페드로 타피아는 "타일러는 밝은 미래를 가진 재능 있는 배우였다. 그는 훌륭한 가정 출신이고, 우리는 그들의 사생활을 존중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애도를 표했다.

고인의 부모 역시 "사회에 만연한 이 문제(펜타닐 남용)에 대한 대화를 진전시키기 위해 샌더스의 이야기를 공유하기로 했다"며 "샌더스는 정신건강 문제를 극복하려다가 사회적으로 즐거움을 찾는 방법이 아닌 마약에 빠졌다"고 밝혔다.

이어 "펜타닐 중독 문제로 아이를 잃게 돼 매우 힘들다. 이런 일이 우리 가족에게 일어날 것이라고는 결코 생각하지 못했다"며 "우리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사람을 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