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사진=텐아시아 DB
아이유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아이유애나의 이름으로 기부한 후원증서를 공유했다.

30일 아이유의 공식 트위터에는 여러 후원증서 및 기부증서 사진과 함께 아이유의 마음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아이유는 "한 해 동안 받은 사랑을 모아 작은 기적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보낸다. 차가운 겨울의 따뜻한 햇볕처럼, 무더운 여름의 시원한 그늘처럼, 누군가에게도 오늘이 포근한 하루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했다.
2억 기부한 아이유, 후원증서 공유 "오늘이 포근한 하루로 기억되길"
2억 기부한 아이유, 후원증서 공유 "오늘이 포근한 하루로 기억되길"
이어 "언제나 햇볕과 그늘이 되어 준 우리 유애나에게도 은은한 미소가 떠오르는 하루가 되길 바라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EDAM엔터테인먼트는 "아이유가 연말을 맞이해 희귀질환 아동 지원 단체 여울돌, 한국아동복지협회,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밥상공동체 연탄 은행 등 소외 계층에게 총 2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소속사를 통해 "많은 분께 받은 사랑과 응원 덕분에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하고 소중한 한 해를 보낸 만큼 그 사랑을 함께 나누고 싶었다"며 "연말연시를 앞두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이 소외되지 않고 모두 행복한 연말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아이유의 기부금은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아동·청소년에게 생활 및 간병 환경 개선비, 보호아동청소년의 양육 교육 및 자립을 위한 지원에 사용된다. 그뿐만 아니라, 우유를 통해 지역 내 홀로 계신 어르신들의 안부를 묻는 사회 공헌 활동과 난방 취약층을 위해 연탄 나눔 및 난방용품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