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성추행 혐의', 평생 꼬리표 된 '게이설'
"'묻지 마 폭행' 대상 되기도"
억측·비판, 변화의 시작은 본인
김기수 / 사진=텐아시아DB
김기수 /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김기수가 내면의 상처를 토로했다. 게이 루머는 물론, 가정폭력, 연예 활동 내내 시달린 악플까지. 지나친 비판에 어디서부터 해결해야 할지 길을 잃은 그다.

김기수는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서 모습을 보였다. 패널들을 만나 그간 감쳐둔 자신의 속내를 밝힌 김기수. 그는 자신을 둘러싼 '게이설'에 대해 "루머는 초등학생 때부터 있었다"라며 "남자한테 심쿵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어렸을 적 어머니의 영향으로 화장품과 헤어 제품에 관심을 가졌을 뿐이라고. 어린 시절 남들과 다른 취향은 평생 꼬리표처럼 달고 산 '게이설'의 시작이 됐다.

의심의 눈초리는 어른이 되어서도 지워지지 않았다. 연예인이 된 김기수는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동성 성추행'으로 고소당했던 과거. 약 5년의 법정 공방 끝에 '무죄 판결'을 받아냈다. 다만, 사건의 진실은 밝혀졌지만, 사람들에게 '김기수는 게이'라는 인식만 남게 됐다.

해당 영상에서 김기수는 어렸을 적 겪은 아픔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아버지에게 가정폭력을 당하며 살았다고. 여기에 학창 시절 다른 학생들에게 '묻지 마 폭행'의 대상이었음을 이야기했다. 남들의 시선에 더욱 신경 쓰고, 자신을 치장하며 내면을 감추는 계기가 됐을 것.

수많은 풍파가 있었지만, 연예인 김기수는 한 때 인기를 얻은 인물이다. 개그와 댄스를 접목해 자기만의 캐릭터를 만들었다. 코미디를 보여주는 무대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전성기를 보낸 그다.
김기수 /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김기수 /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하지만 그는 시대를 앞서갔다. '남성 뷰티' 시장에 발을 들인 김기수. 당시에는 꾸미는 남자에 대해 거부감이 들던 시기였다. 화장품에 대해 소개하는 김기수는 조롱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했다.

시선과 달리 뷰티 크리에이터로서는 대성했다. 홈쇼핑에서 그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고, 자신이 만든 화장품은 불티나게 팔렸다. 그런데도 밝은 미소를 지을 수 없는 그였다. 그를 질타하는 수많은 악플이 있기 때문.

김기수는 뷰티 유튜버로서 활동 중이다. 그의 실시간 방송에는 그를 욕하는 댓글도 상당수 올라온다. 가장 큰 화두는 '눈에 보이는 소통의 부재'였다. 후원하지 않으면 대답도 안 해준다는 의견이 많았다. 김기수 본인은 억울하겠지만, 있는 그대로 감정을 표출하는 것은 악플러들에게 '먹잇감 제공'일 뿐이다.

'짝퉁 논란'도 악플의 원인 중 하나다. 지난 9월 뷰티 방송에서 소개한 명품 가방이 짝퉁이라는 의혹. 김기수는 정품이라 주장했지만 이후 의혹을 인정, 고개를 숙였다. 이 논란 역시 김기수를 옭아맨 족쇄가 됐다.

결국 모든 비판의 시작은 본인으로부터 시작됐다. 물론 지나친 억측과 비방은 김기수가 억울해하는 부분일 것. 사람들의 시선을 바꾸는 것은 '한끗 차이'다. 달라진 태도와 감정 표현. 문제 해결의 열쇠는 김기수 자신에게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