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손예진 인스타그램
사진=손예진 인스타그램


배우 손예진이 아들의 발 사진을 공개하면서 엄마가 된 소감을 남겼다.

손예진은 24일 "메리 크리스마스"라며 크리스마스 인사로 시작하는 글을 적어 올렸다.

손예진은 "잘 지내고 계시죠? 벌써 2022년 연말이네요. 저는 여러분의 응원과 염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어요"라며 올 한 해는 저한테 더욱더 특별한 한 해였어요. 아시다시피 저희 부부에게 소중한 생명이 태어났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예정일보다 조금 일찍 태어난 아기가 걱정되었지만 또 한편으론 자연분만을 시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너무나 감사하게 자연분만에 성공할 수 있었어요"라면서 알콩(손예진 현빈 부부 아들 태명)이가 건강하게 태어날 수 있도록 도와준 의료진과 산후조리원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했다.

손예진은 "아이를 낳고 비로소 조금 어른이 되어가는 것 같아요. 소중하고 작은 어린 생명을 마주하며 우리 모두 누군가의 딸이고 아들인 것을 새삼 알게 되었고 이 세상 모든 아기들은 존재 자체로 빛인 것을"이라며 "그리고 나보다 더 사랑하는 존재를 만났을 때 스스로의 무력함과 동시에 뭐든 할 수 있겠다는 강인함을 느꼈어요"라고 했다.

이어 "여러 벅찬 감정과 감동의 여운들 끝에는 감사하며 살아야겠다는 당연하지만 잊기 쉬운 생각을 했습니다. 주위분들과 팬분들의 기도 덕분에 무사히 아기를 만났어요.. 다들 정말 감사해요"라고 다시 인사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이 모든 과정을 함께하며 하루하루 고슴도치로 변신하고 있는 당신께도 감사합니다"라며 남편인 현빈에게도 사랑이 가득한 마음을 고백했다.

손예진은 "2022년 크리스마스가 여러분에게도 더 특별하길 바라고 2022년도 수고하셨습니다"라면서 "저는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을게요~여러분도 부디 행복하길"이라고 모든 사람의 행복을 기원했다.

손예진 글 전문.

메리 크리스마스

잘 지내고 계시죠? 벌써 2022년 연말이네요. 저는 여러분의 응원과 염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어요 올 한 해는 저한테 더욱더 특별한 한 해였어요.. 아시다시피 저희 부부에게 소중한 생명이 태어났어요.. 한 생명이 태어나기까지는 많은 분들의 진심 어린 애정과 도움이 필요하다는 걸 절실히 깨닫고 고마운 분들께 마음을 전하고 싶어요.

예정일보다 조금 일찍 태어난 아기가 걱정되었지만 또 한편으론 자연분만을 시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너무나 감사하게 자연분만에 성공할 수 있었어요.

알콩이 크는 내내 애정과 관심으로 진료 봐주신 삼성수 여성의원신미영원장님. 제왕절개와 자연분만사이 고뇌하는 저에게 끊임없이 용기를 주시고 따뜻하고 조용한 카리스마로 알콩이를 제 품에 안겨주신 삼성서울병원 오수영교수님과 함께해주신 모든 의료진분들.

산전마사지를 시작으로 산후 모든 관리와 신생아케어로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해주었던 그녀의 정원 드라마 산후조리원.

그 외에도 감사할분들이 너무 많아요. 아이를 낳고 비로소 조금 어른이 되어가는 것 같아요..
소중하고 작은 어린 생명을 마주하며 우리 모두 누군가의 딸이고 아들인 것을 새삼 알게 되었고 이 세상 모든 아기들은 존재 자체로 빛인 것을…

그리고 나보다 더 사랑하는 존재를 만났을 때 스스로의 무력함과 동시에 뭐든 할 수 있겠다는 강인함을 느꼈어요.

여러 벅찬 감정과 감동의 여운들 끝에는 감사하며 살아야겠다는 당연하지만 잊기 쉬운 생각을 했습니다. 주위분들과 팬분들의 기도 덕분에 무사히 아기를 만났어요.. 다들 정말 감사해요..

그리고 이 모든 과정을 함께하며 하루하루 고슴도치로 변신하고 있는 당신께도 감사합니다

2022년 크리스마스가 여러분에게도 더 특별하길 바라고 2022년도 수고하셨습니다
저는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을게요~여러분도 부디 행복하길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