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최고기
/사진 = 최고기


유튜버 최고기가 "지긋기긋한 대출 드디어 없어졌네"라고 23일 밝혔다.

앞서 최고기는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자신의 운영 채널이 월 수입이 12만원이라며 생활고를 토로한 바 있다. 그는 "게임 채널 한 달 수익이 30만원 정도만 넘었으면 좋겠다. 육아하면서 너무 힘들다. 그래도 힘을 내보도록 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최고기는 전처인 유튜버 유깻잎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하며 이혼한 부부의 일상과 감정을 전해 유명세를 탔다. 최고기와 유깻잎 사이에는 딸 솔잎 양이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