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아파도 청초한 미모..."코로나19 아닌 독감 다행"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일상을 전했다.

최준희는 21일 개인 계정에 "저는 결국 독감에 걸린 듯하네요. 호호. 코로나19 아닌 게 어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최준희가 얼굴을 살짝 가린 채 어딘가를 응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한편 최준희는 작가 데뷔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