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둥이맘' 서하얀 "애들 유학 가고 바빠서 흥미 없었는데"…워킹맘의 취미생활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골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하얀은 21일 "2년 전 골프다 좋았을 때 영상. 올해는 아이들도 유학 가고 너무 바빠서 흥미가 없었는데 내년 1월부터는 꼭 레슨 받으면서 골프에 진심인 골린이로 돌아가길"이라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서하얀은 골프 연습장에서 골프를 치고 있다. 클럽을 휘두르자 공이 멀리 날아간다. 워킹맘으로서 바쁜 와중에도 취미 생활도 챙기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차이로, 2017년 결혼해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서하얀은 화장품 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남편인 임창정 소속사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사이기도 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