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생방송 내 팽개친 '구기 드럼' 불타는 드럼 열정…'폭소 만발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생방송 내 팽개친 불타는 드럼 열정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방탄소년단은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Run BTS! 2022 Special Episode - 'RUN BTS TV' On-air Part 1'라는 제목으로 달려라 방탄 TV 온-에어 1편을 공개했다.

당일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이 1인 미디어 창작자로 변신해 기획, 연출, 출연까지 주어진 15분 동안 오로지 자신만의 콘텐츠를 이끌어 TV 라이브 방송을 선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중 정국은 '정국 채널'이라는 이름과 'JK kick the drum' 이라는 제목으로 6명의 멤버들이 시청하는 라이브 방송을 가장 먼저 진행하게 됐다.

정국은 본격적인 방송에 앞서 "오늘은 근래 드럼에 취미가 좀 생겨서 어느 분께 배워보고자 부기 드럼님을 모셔봤다" 며 유튜브 부기 드럼(Boogie Drum)채널의 박영진 드러머를 게스트로 초대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정국은 "'Butter'(버터)를 한번 배워 보겠다" 라고 설명한 후 드러머 선생님의 3가지 버전 드럼 연주 시범에 시선을 초집중했다.

정국은 드러머 선생님의 시범 중 3번째 리드미컬한 버전이 끌린다고 말한 후 'Butter' 노래에 맞춰 그대로 드럼을 쳤다.

이를 본 드러머 선생님은 정국에게 "아우 좋다. 손목도 잘 쓰신다" 라며 칭찬과 함께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스네어와 동시에 킥 차기에 들어선 정국은 "어렵다 킥을 잘 못한다" 라고 말하면서도 한 박자 한 박자 열성을 다해 드럼 연주를 이어갔다.

또 정국은 스네어, 킥, 엇박, 하이햇을 모두 접목 시켜 완벽한 드럼 실력을 선보이며 'Butter' 연주를 마무리해 박수를 받았다.

특히,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는 정국에게 소통을 요구하는 댓글들이 채팅창을 초토화시켰다.

시청자인 멤버들은 방송 채팅창에 "정국씨 말 좀 해요" "댓글도 안보고 소통 좀 하자" "내 댓글 좀 읽어줘" "소통 방송 모르니?" 등 드럼 연주에 푹 빠진 정국을 향해 간절히 소통을 요청했다.

이에 정국은 "제가 멀티가 안되어 가지고요, 그냥.. 알아서 얘기하고 계세요" 라고 쿨하게 대답하며 또 다시 드럼 연주에 열심히 몰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방송에 팬들은 "소통 요구 쇄도에도 드럼 열정 간헐적 소통 정국 방송 ㅋㅋ" "구기드럼님 생방 하랬더니 왜 레슨 받는 학생이 되셨나요 ㅋ" "시청자 내팽개친 (전)정국 (현)구기드럼" "구기 드럼의 불타는 열정 누구도 막지 모태" "정국아 소통 안해도 돼,,, 무조건 언젠가 한번 드럼 치는 라이브 해줬으면 좋겠어" "정국이 진짜 국특함ㅜ.. 드럼 킥 치면서 동시에 팔 움직이는 거 진짜 힘든데 이걸 해냄" "드럼 소리에 곧바로 어깨 들썩 리듬타는 거 킹받네" "정국아 나중에 드럼 치는 브이로그 찍어서 올려주라" "그나저나 꾹이 한번에 연주하는거 보고 황금 막내는 다르다는걸 다시 한번 느낌 ㅎ" "정국이 드럼 재능 있네 신동 탄생각" "정국아 구기 드럼 채널 만들어주라주 구독할께" 등 뜨거운 칭찬을 비롯해 앞으로 뽐낼 드럼 실력에 열띤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국은 박영진 드러머에게 이름이 박힌 시그니처 스틱을 선물로 받으며 감격하기도 했다.

앞서 정국은 네이버 브이라이브 개인 방송을 통해 "나중에 드럼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 제가 잘하게 된다면 보여드릴 것이다" 라고 말한 바 있어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드높였다.

지난해 정국은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의 자선단체 뮤직케어스(MusicCares)의 온라인 자선 공연 뮤직 온 어 미션에서 드럼을 치면서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