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디'에 출연한 김영광. / 사진제공=넷플릭스
'썸바디'에 출연한 김영광.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영광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 출연이 새로운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24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에 출연한 배우 김영광을 만났다. 김영광은 눈에 띄는 외모와 능력을 가진 주목받는 건축가 윤오 역을 맡았다. 윤오는 커넥팅 앱을 통해 살해할 상대를 찾는 연쇄살인마다.

작품을 선보이게 된 소감에 대해 김영광은 "공개되는 날 바로 못 보겠더라. 시청자들이 어떻게 볼지도 걱정되고 잘 보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었다"며 "로맨틱코미디를 많이했는데 이번에 완전히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게 돼서 더 싱숭생숭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작품이 "모험 같기도 도전 같기도 했다. 이 미션을 잘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열의를 드러냈다.

기존에 해왔던 것과 다른 역할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김영광은 "예전부터 인터뷰 등에서 다양한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꾸준히 얘기해왔다. 기회가 생기고 좀 더 나이가 든다면 이런 폭넓은 장르에 도전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도전이었던 '썸바디'로 새로운 느낌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 앞으로도 연기자로서 다양하게 보여드리고 싶다. 계속 그런 도전을 하고 싶다"며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썸바디'는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 지난 18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