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원 구준엽 / 사진=텐아시아DB
서희원 구준엽 / 사진=텐아시아DB


클론 구준엽의 아내이자 대만 배우 서희원이 전 남편 왕소비에게 생활비 강제 지급 신청을 했다.

21일(한국시간) 대만 미러위클리 등 현지 보도 매체는 왕소비가 서희원과의 이혼합의서에 명시된 생활비 지급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알렸다. 지난 3월부터 지급하지 않았으며, 한화 약 2억 1600만 원 수준이다.

이에 서희원 측은 법원에 강제 집행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희원 측은 지난해 11월 이혼 당시 왕소비가 해당 합의에 동의했지만, 최근 구준엽과의 결혼 후 생활비 지급을 중단했다고 주장 중이다.

한편, 서희원은 왕소비와 이혼 후 3개월 만인 지난 3월 구준엽과 결혼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