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대 외제차도, 30억 투자사도 몰라요" 성유리, '박민영 전남친'과 4번째 선긋기[TEN피플]


또 모르쇠다. 배우 성유리가 박민영의 전 연인이자 '빗썸'의 실소유주라 의심받는 강종현 씨에게 투자받은 30억을 토해냈다. 그럼에도 '빗썸'도, 강종현도 모른단다. 수 차례 선을 긋는 성유리에게 뒤통수를 맞은 듯 얼얼하다.

15일 조선일보 측은 "강종현 씨의 여동생인 강지연 씨가 대표이사로 있는 버킷스튜디오 3분기 보고서에서 성유리의 회사가 등장했다"면서 "3분기 '타 법인 출자 현황'을 보면 버킷스튜디오는 8월 4일 사업다각화를 목적으로 화장품 회사 율리아엘(주)에 30억원을 투자해, 4615주(지분율 18.75%)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 투자로 인해 율리아엘의 자본금은 7억원에서 약 37억원으로 늘어났다.

율리아엘은 화장품 제조·판매업체로 성유리가 대표로 있다. 성유리 대표는 제품 기획 및 디자인, 마케팅 쪽에만 관여한다고 알려졌다. 사내이사는 성유리의 남편 안성현이다.
"3억대 외제차도, 30억 투자사도 몰라요" 성유리, '박민영 전남친'과 4번째 선긋기[TEN피플]
율리아엘 측은 “외부 투자를 모색하던 중 버킷(스튜디오)에서 자금이 들어오긴 했다. 하지만 10월에 (빗썸 사태로) 이슈가 됐을 때 부정적 이슈와 관련된 돈은 쓸 수 없다는 판단에 30억원을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또 성유리가 빗썸과는 연관이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성유리는 제품 기획 및 디자인, 마케팅 쪽에만 관여할 뿐 실질적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성유리는 앞서 강종현 씨와의 연관 관계를 줄곧 부인했다. 빗썸 주주사인 버킷스튜디오와 2019년 전속계약을 맺고, 남편인 안성현 명의로 된 고가의 외제 차량을 강씨가 타고 다닐 만큼 절친한 사이라는 사실도 알려졌으나 성유리는 선 긋기에만 집중했다.
"3억대 외제차도, 30억 투자사도 몰라요" 성유리, '박민영 전남친'과 4번째 선긋기[TEN피플]
연이어 성유리가 현재 몸담고 있는 이니셜엔터테인먼트(전 더블에이엔터테인먼트) 대표 역시 빗 투자자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대표 김 모씨는 빗썸의 최대 주주 비덴트의 주요 투자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씨가 보유한 주식 수는 최소 30만주. 현재 가치는 13억원에 달한다. 김 모씨는 이 주식을 담보로 십억이 넘는 돈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유리의 실선이 점선이 되는 증거는 강종현의 절친 남편에게서 다시 발견됐다. 안성현 코치는 이니셜스포츠를 이끌고 있다. 이니셜스포츠 소속으로는 김지현, 이태희, 장은수, 노연우, 박진이 프로가 있다.
"3억대 외제차도, 30억 투자사도 몰라요" 성유리, '박민영 전남친'과 4번째 선긋기[TEN피플]
성유리와 안성현 두 사람 모두 '이니셜'의 이름을 딴 회사에 들어가 있다. 성유리를 둘러싼 두 개의 이니셜이 있는 셈. 여기에 강지연 씨가 추가되는 순간 이니셜의 개수는 2개 더 늘어난다. 그녀가 100% 보유한 빗썸의 지주회사 격인 회사 이름은 (주)이니셜, 빗썸 홀딩스에 최대 주주로 자리 잡은 조합의 이름 역시 이니셜1호투자다.

제대로 된 해명도 하지 않은 채 그저 "모른다"고 일관한 성유리. KBS2 예능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 출연하는 것은 물론, 최근엔 SNS 활동까지 활발히 이어오고 있다.

24년 차 연예인인 성유리. 그룹 핑클부터 배우로서의 삶까지 대중의 인기에 터를 잡아 살아왔다. 팬들의 관심과 사랑 없이는 지금의 성유리도 없었다. 다소 찝찝한 해명보다는 속 시원히 의견을 개진하는 편이 실망감을 덜 안겨줄 것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