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카타르 월드컵' 출국…103개국 실트·월드 1위 'SNS 점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카타르 출국으로 세계 각국 실시간 트렌드를 점령했다.

지난 15일 정국은 '2022년 FIFA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공연을 위해 김포비지니스센터를 통해 전세기를 타고 카타르로 출국했다.

이날 정국은 민낯에도 가을 햇살보다 더 청초하게 빛나는 자태와 러블리한 꽃미남 비주얼을 뽐내며 팬심을 설레게 했다.

정국은 장발에 트레이닝 차림으로 '힙' 한 매력을 발산하며 내추럴한 스타일도 멋짐으로 승화 시키는 월드 슈스 아우라를 자랑했다.

또 정국은 차에서 내린 후 들고 있던 가방을 바닥에 내려 놓은 뒤 힘찬 골 세레머니를 펼치며 현장에 환호성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특히, 정국은 마치 축구 국가대표들의 세레머니를 선보이듯 '오른팔 키스', '손 하트' 등을 취하는 등 귀엽고 재치 발랄한 동작을 연출해 보는 이들에게 훈훈한 미소를 안겼다.

이에 당일 정국의 카타르 출국 소식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서는 정국과 관련된 키워드인 'HAVE A SAFE FLIGHT JUNGKOOK'이 월드와이드(전세계) 트렌드 1위에 올랐고, 총 103개 국가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는 세계 각국 폭발적 화제와 관심이 나타났다.

앞서 지난 13일(한국 시간)에는 세계 최대 검색 엔진 '구글(Google)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FIFA' 관련 키워드로 'Jung Kook - South Korean singer'(정국 - 대한민국 가수) 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논의된 화제의 주제 1위에 오르며 정국의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무대에 대한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음을 입증했다.

축구연맹(FIFA)에 따르면 이번 월드컵 개막식에는 세계적 뮤지션 6~7개 팀이 공연을 펼친다고 전해졌고, 정국은 역대 K팝 가수이자 아이돌 멤버 '최초'로 월드컵 개막식 무대와 공식 사운드 트랙에 방탄소년단이 아닌 개인 단독으로 참여하며 이례적인 새 역사를 썼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