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리틀 피카소 안드레스 발렌시아 그림 모델 "뷔의 초상화 작업은 행복"


방탄소년단 뷔가 리틀 피카소로 불리는 천재 화가 안드레스 발렌시아의 그림에 등장해 화제다.

10일 뷔는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그림과 함께 짧은 영상을 올렸다. 그림은 11세의 초현실주의 화가 안드레스 발렌시아가 ‘MAP OF THE SOUL ON:E CONCEPT PHOTOBOOK’에 공개된 뷔의 콘셉트 포토를 모티브 그린 초상화다.

뷔는 발렌시아가 그린 그림과 모티브가 된 사진을 올리며 “안드레스 발렌시아, 아름다운 예술 작품 감사합니다! 당신의 작품을 본 이후로, 저는 정말 팬이 됐어요”라는 글과 함께 그림에 브이를 하는 영상도 게재했다.

발렌시아는 자신이 그린 초상화가 뷔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것을 보고 “태형의 초상화를 그리는 작업은 재미있었어요. 당신이 좋아하니 기뻐요”라며 인스타그램에 남겼다.

초상화는 뷔의 아몬드형의 눈과 신비롭고 깊은 눈빛, 꽉 다문 입술, 얼굴에 붙인 파츠가 그림 전체를 감싸고 있는 블루색과 조화를 이뤄 몽환적인 분위기를 선사했다.
방탄소년단 뷔, 리틀 피카소 안드레스 발렌시아 그림 모델 "뷔의 초상화 작업은 행복"
안드레스 발렌시아는 ‘현대 미술의 거장’ 파블로 피카소를 연상케 하는 초현실주의적 그림으로 미술계를 열광시키고 있으며, 발렌시아의 그림은 강렬한 색채가 눈에 띄며 피카소 등 거장을 연상시키는 추상주의 화풍을 표방한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장 미셸 바스키아, 조지 콘도, 피카소 등에게 영감을 받는다고 한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아트페어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에 출품한 작품이 전부 판매되며 미술 시장의 스타 화가로 떠올랐다.

뷔도 바스키아를 좋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 2018년 방탄소년단이 해외투어 당시, 뷔는 바쁜 일정 속에서도 파리에서 열린 바스키아 전시회를 관람한 인증샷을 올리며 “꿈은 이뤄진다”라며 감격스러워했다. 뷔는 종종 팬들에게 자신이 그린 그림을 공유하곤 하는데 어떤 그림은 바스키아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뷔와 안드레스 발렌시아의 인연은 지난달 6일 뷔가 인스타그램에 무엇인가를 보면서 생각에 빠진 사진과 발렌시아가 그린 인물화를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를 안 발렌시아는 그의 인스타그램에 감사함을 표했다.

나이, 분야가 다르지만 예술이라는 공통점으로 이어진 이들의 교류에 팬들은 놀라워하면서도 반가워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