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의 아버지' 백구영, 어딜 봐서 38세 유부남? 아이돌 센터상 미모


원밀리언 리더 백구영이 조각같은 외모를 공개했다.

7일 백구영은 "어우 눈따가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백구영의 훈훈한 비주얼이 단번에 시선을 빼앗았다. 탈색한 헤어스타일로 포인트를 줘 연예인 분위기도 자아낸 그다.

한편 원밀리언은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 출연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