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아픈걸 너무 잘 참아...3주만에 병원 갔더니 의사 헛웃음만


그룹 룰라 출신 채리나가 뼈아픈 일상을 전했다.

채리나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픈 걸 너무 잘 참아서 문제다. 다치고 3주 만에 병원 갔더니 원장님이 어이없어 웃으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왼손에 파란색 깁스를 하고 있는 채리나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채리나는 현재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이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