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IST엔터테인먼트
사진= IST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은지가 리메이크 앨범 'log(로그)'를 발매하고 컴백하는 소감을 전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IST엔터테인먼트 대회의실에서 정은지와 그의 첫 리메이크 앨범 'log(로그)' 발매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은지는 리메이크 앨범 'log(로그)'로 2년 3개월 만에 솔로로 돌아온다. 그는 해당 앨범을 위해 곡의 선별부터 모든 제작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더욱 기대를 모은바. 여행과도 같은 자신의 인생을 선배들의 음악으로 재해석했다.

이날 정은지는 "후련하다"며 "부담스럽기도 했다. 회사에는 분명히 할 수 있다고 했는데 못 해낼까 봐 걱정됐다. 하나부터 열까지 신경 써야 했다. 제가 하겠다고 했던 리메이크 앨범이기 때문에 누군가 선곡을 대신 해 줄 수 있는 게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여태까지 해왔던 노래들에서 벗어나지 않은, 하고자 했던 방향성에 맞는 곡들을 리메이크하고 싶었다. 아무래도 좀 오래 걸려서 회사도 마음이 조급했을 텐데 기다려줘서 앨범이 잘 나온 것 같다"며 "판단은 대중들의 몫이겠지만 제 기준에서는 서사가 잘 담긴 앨범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