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만찢' 캐릭터 변신…'확신의 디즈니상 아이돌'로 주목


방탄소년단 지민이 신비롭고 비현실적인 '만찢남' 비주얼의 디즈니상 아이돌로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미국 한류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최근 패션 매거진 얼루어(allure)가 ''디즈니 애니메이션 주인공을 연상시키는 비현실적인 비주얼을 '디즈니상'으로 부른다''라며 '진정한 만찢 캐릭터, 확신의 디즈니상 아이돌'에 선정한 지민을 집중 조명했다.

지난 23일 얼루어는 확신의 디즈니상 아이돌에 선정된 5명의 아이돌 중 지민에 대해 미국 매체 엘리트데일리 편집자 노엘 데보이를 필두로 2019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에릭왕자 캐스팅 청원 열기와 함께 ''전 세계에 있는 지민의 팬들이 하얗고 아련한 눈빛을 가진 지민의 외모를 극찬 중''이라고 전했다.

2019년 빌보드에서 실시한 '누가 인어공주의 에릭 왕자에 캐스팅 되길 바라나요?'라는 설문조사에서 해리 스타일스, 조 조나스, 숀 멘데스 등을 제치고 79%의 압도적인 지지로 1위에 오른 지민은 실제 ‘인어 공주’ 실사화 제작이 알려지자 에릭왕자 캐스팅 청원 열기가 전 세계적으로 뜨거웠다.

지민을 'K팝의 왕자'로 칭한 영국 메트로를 비롯한 CNN, MTV, 라디오 디즈니 등 세계 곳곳의 매체는 ''지민만큼 에릭 왕자 역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인물이 없다''라고 적극 추천했으며 현재까지 4년간 100개 이상의 매체 보도와 더불어 지민의 OST 참여를 원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노엘 데보이는 ''사실, 지민을 모든 왕자역에 캐스팅 해야해. 지민을 봐, 살아 숨쉬는 왕자야'', ''나는 개인 활동을 준비하는 BTS 멤버중 지민의 에릭 왕자에게서 영감을 받은 '인어공주' 콜라보레이션을 너무 보고 싶다''라며 영화 출연은 물론 OST와 뮤직 비디오 참여 등에 꾸준히 지민을 추천해왔다.

또 디즈니사를 향해 ''아직 시간이 있다. 이 기회를 놓치지마라''며 지민과의 컬래버레이션을 강력히 요청하는가 하면, '백설공주' 실사화에 미국과 남미 등의 매체로부터 차밍 왕자역으로 지민이 거론되자 노엘 데보이는 2019년 자신의 글을 인용, 지민의 출연이 성사되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지민은 눈부신 미소와 홀린 듯 빠져들게 만드는 신비로운 비주얼, 귀족적이고 우아한 분위기에 다정한 성격까지 비현실적인 '만찢남'의 정석으로 불리고 있으며 전 세계 팬들은 디즈니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왕자님으로 변신한 지민의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