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700억대 건물주' 서장훈, 김구라 늦둥이 돌잔치에 '축의금 200만원'('구라철')


[종합] '700억대 건물주' 서장훈, 김구라 늦둥이 돌잔치에 '축의금 200만원'('구라철')
방송인 김구라가 늦둥이 딸의 돌잔치에서 서장훈이 최고액의 축의금을 냈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최근 공개된 웹예능 '구라철'에서 늦둥이 돌잔치 축의금 리스트를 언급했다.

김구라는 먼저 고등학교 동창이자 베스트프렌드인 염경환을 떠올리며 "이번에 보란 듯 축의금 100만 원을 쐈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내가 매번 엄청 짜다고, 일생을 얻어먹는다고 했는데 친구를 통해 100만 원을 보내더라. 많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방송인 남창희(오른쪽)는 “사람이 살다 보면 변하는군요”라며 “저도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라고 동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가장 많은 축의금을 한 지인은 서장훈이라고 알렸다. 그는 "서장훈이 제일 많이 했다. 일반인 염경환과 동급으로 묶이는 게 싫었던 것 같다"며 "과감하게 하나를 더 넣었다. '야 이놈이 베팅을 하는구나' 싶었다'"라고 밝혀 다시 한번 폭소를 자아냈다.

서장훈은 총 700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한 건물주로 유명하다. 특히 22년째 보유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빌딩은 현재 최소 450억원 이상으로 평가된다.

돌잔치 사회를 봤던 남창희는 “형님이 행복해하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면서도 “사회 10년간 실을 잡은 아이는 처음 봤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내가 지난 결혼식에 연예인으로 유일하게 이정을 불렀다”며 “사진도 찍고 노래도 해줬다”고 밝혔다.

또 붐은 백화점에서 옷을 사오고, 상품권까지 가져왔다고 전했다.

이어 아주 '스몰' 잔치로 진행된 것과 관련, 윤정수가 "왜 돌잔치 안불렀냐고 전화왔더라"며 계좌번호 보내라는 말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결혼도 안하고 나이 52인 애(돈을 어찌받냐)를."이라며 "(지)상렬이한테도 전화를 안했다. 나랑 염경환이랑 두번씩 할 동안 한번도 안하고"라는 말로 또 폭소를 터뜨렸다.

한편 김구라는 지난해 9월 재혼 1년 만에 득녀 소식을 전했다. 2015년 이혼한 그는 2020년 12살 연하 A씨와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