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해그리드' 로비 콜트레인, 14일 별세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숲지기 해그리드 역을 맡았던 배우 로비 콜트레인이 14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2세.

AP통신은 이날 콜트레인이 영국 스코틀랜드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전했다.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콜트레인은 2001년 부터 2011년 까지 총 8편 시리즈로 구성된 '해리포터'에 해그리드로 출연했다.

한편, 콜트레인의 에이전트 벨린다 라이트는 "고인은 해리 포터의 해그리드 역으로 가장 잘 기억될 것"이라며 "그는 전 세계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기쁨을 가져다준 역할을 했고 20년 넘게 매주 팬레터를 받았다"며 고인과의 이별을 고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