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앞둔 케플러 "KB 리브 콘서트 오고 싶던 공연, 무대까시 서게 돼 영광" [TEN현장]


그룹 케플러가 KB국민은행의 '2022 리브 콘서트'에 선 뒤 벅찬 감동을 전했다.

23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KSPO DOME에서 '2022 리브 콘서트(2022 Liiv CONCERT)'가 열렸다. 리브콘서트는 2016년부터 진행된 KB국민은행의 문화 이벤트로 코로나19 상황으로 2020년과 2021년에 잠시 중단했다가 올해 재개했다.

KB국민은행이 3년 만에 여는 콘서트인만큼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경쟁률만 24대 1. 2019 리브 콘서트에는 7만 명이 응모했는데 이번 콘서트의 티켓 이벤트에는 12만 명이 몰렸다. 추첨을 통해 '리브 콘서트' 티켓을 쥔 관객은 1만 여명. 좌석은 선착순으로 배정됐다. 이날 오전부터 KSPO DOME에는 팬들의 행렬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2022 리브 콘서트' 라인업은 쟁쟁하다. 전 연령대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공연을 꾸렸다. 싸이부터 최고의 인기 아이돌 NCT DREAM(엔시티 드림), '음원강자'로 모두가 편하게 볼 수 있는 헤이즈, MZ세대에게 핫한 래퍼 그레이와 로꼬, 신인 걸그룹 케플러까지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한다.
컴백 앞둔 케플러 "KB 리브 콘서트 오고 싶던 공연, 무대까시 서게 돼 영광" [TEN현장]
공연의 시작을 알린 건 Mnet '걸스플래닛999' 출신의 한중일 합작 걸그룹 케플러. 케플러는 Mnet '퀸덤2'에서 선보인 'See the light'와 데뷔곡 'WA DA DA'로 열기를 달궜다.

케플러는 "3년 만에 여러분과 함께 한다.리브 콘서트는 정말 와보고 싶었던 공연이었는데 무대까지 서게 되다니 영광스럽다. 오랜만에 여러분을 만나는 자리라 KB국민은행에서 정성껏 이 자리를 마련해 주셨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김도연은 "리브 콘서트는 역시나 역대급 라인업이다. 역대급 라인업에 깜짝 선물까지 준비가 되어 있다고 하니 행복이 2배다. 여러분도 행복이 2배가 되는 하루가 되길 바란다"고 말하며 'Up!'을 보여줬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